“드라마 감행하는 이유는...” 남편 논란에 박한별이 직접 밝힌 입장

2019-03-19 15:40

add remove print link

박한별 씨, “저도 함께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최근 논란과 관련해 인스타그램에 입장문 게재한 박한별 씨

뉴스1

배우 박한별 씨가 남편 유 모 유리 홀딩스 대표와 관련한 사건에 연루돼 있다는 논란에 직접 입장을 밝혔다.

19일 박한별 씨는 인스타그램 계정에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라며 입장문을 게재했다. 박 씨는 게시물에서 최근 드라마 촬영을 감행하고 있는 이유, 남편 유 모 대표 논란 등에 대해 언급했다.

박 씨는 "저와 평생을 함께할 사람의 과거 일들을 저와 무관하다며 분리시킬 수는 없는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라며 "수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어떤 말씀을 드리기가 조심스러운 입장이었다"라고 말했다.

박 씨는 "논란 속에서도 드라마 촬영을 감행하고 있는 건 제작사, 방송사 등 많은 분들과의 약속이기 때문이다"라고 얘기했다. 그는 "촬영은 지난해부터 들어가게 되어 거의 후반부를 촬영하고 있다"라며 "마지막까지 '마리'의 인생을 잘 그려내는 것이 의무이기 때문에 끝까지 책임감 있게 촬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한별 씨는 "더 큰 피해를 주고 싶지 않아 죽을 만큼 괴롭고 힘들지만 더욱더 열심히 촬영에 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모든 논란에 대해 저도 함께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어떠한 결과가 나오더라도 모든 시련을 저희 가족이 바른길로 갈 수 있게 인도하는 과정이라 받아들이겠다"고 전했다.

그는 "드라마를 잘 마무리한 후 제 삶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지면서 한 아이 엄마로서, 한 사람의 아내로서 부끄럽지 않은 길을 살아가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사회적 논란 속에 저를 질타하시는 많은 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라고 말했다.

지난달 22일 박한별 씨 남편 유 모 대표가 빅뱅 승리와 사업 파트너였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소속사 측은 "일반인인 남편분 사생활이기 때문에 자세한 내막은 알 수 없는 상황이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그는 이후에도 드라마 촬영을 계속 해왔지만, 최근 가수 최종훈 씨가 SBS와 통화에서 밝힌 사실 때문에 다시 도마에 올랐다.

최종훈 씨는 지난 2일 SBS에 '정준영 카톡방'에서 언급된 '경찰총장' 윤 모 총경 부부, 유 모 대표와 함께 골프 회동을 가졌다고 밝혔다. 경찰관계자는 지난 18일 기자간담회에서 당시 골프 회동 자리에 유 대표 아내 박한별 씨도 함께 있었다는 추가 증언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이후 박 씨는 SNS 댓글 등으로 팬들에게 질타를 받았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안녕하세요, 박한별입니다. - 먼저 최근 저의 남편과 관련된 논란과 사건들, 의혹들로 인하여 많은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저와 평생을 함께 할 사람의 과거의 일들을 저와 무관하다며 분리시킬수는 없는일이라고 생각하고있었으나 현재 수사가 진행중이기때문에 제가 어떠한 말씀을 드리기가 너무나 조심스러운 입장이었습니다. 죄송합니다.. - 이러한 논란속에서도 드라마촬영을 감행하고있는건 제작사, 방송사, 소속사 외 아주 많은 분들과의 약속이기 때문입니다. 방송분량과는 달리 촬영은 지난해부터 들어가게되어 지금은 거의 후반부 촬영을 하고있습니다. 마지막까지 극의 흐름이 깨지지않게 ‘마리’의 인생을 잘 그려내는것이 저의 의무이기에 저는물론, 드라마관련 모든분들도 이와같은 생각으로 힘들어도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자 책임감있게 촬영하고있습니다. - 드라마에만 집중해야할 시기에 많은분들이 저를 걱정해주시느라 쓰여지고있는 시간과 마음이.. 모든게 다 너무 죄송스러워서.. 더 큰 피해를 주고싶지않아 죽을만큼 괴롭고 힘들지만 그럴수록 더욱 더 열심히 촬영에 임하고있습니다. 그거밖에는 이 감사한분들에게 보답할수있는 방법이 없으니까요.. - 나이를 먹어가며 많은 경험들을 거치며 점점 성숙하게되고 바로잡아가는 과정이 인생이라고 생각합니다. 모든 논란들에 대해 저도 함께 책임감을 느끼고있으며, 어떠한 결과가 나오더라도 이 모든 시련을 저희 가족이 바른길로 갈수있게 인도하는 과정이라 받아들이며 이 드라마를 잘 마무리한 후 저의 삶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갖으면서 한 아이의 엄마로서, 한 사람의 아내로서 부끄럽지않은 삶을 살아가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마지막으로 ‘슬플때사랑하다’를 응원해주시고, 또 저를 응원해주시고있는 모든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다시한번 제 가족과 관련된 사회적 논란 속에 저를 질타하시는 많은분들께 고개숙여 사과드립니다.

박한별 ????????(@onestar_p)님의 공유 게시물님,

home 김유성 기자 farockim@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