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저리게 깨달았다...” '임블리' 폭로 계정에 다이렉트 메시지 보낸 임지현

2019-04-13 17:40

add remove print link

'임블리' 폭로 계정에 직접 다이렉트 메시지 보낸 임지현 상무
“이번에 너무나 뼈저리게 깨달았다… 오해와 실수에 관해 직접 설명 드리고 싶다”

'임블리' 임지현 상무 인스타그램

온라인 쇼핑몰 '임블리'의 VIP 고객이었다가 등을 돌린 '임블리' 폭로 계정을 운영 중인 소비자에게 '임블리' 공식 계정으로 다이렉트 메시지가 왔다.

13일 '임블리' 쇼핑몰의 만행을 알리고 있는 한 소비자는 인스타그램 폭로 계정에 '임블리' 임지현 상무로부터 받은 메시지를 공개했다.

공개된 메시지에 따르면 임지현 상무는 "고객님께 심려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올린다"며 "고객님이 누구보다 임블리 브랜드를 사랑해주셨다는 걸 알기에 꼭 오해와 실수를 풀고 싶다"고 말했다.

임 상무는 그러면서 "호박즙에 대해서는 저희 CS 시스템 부족과 미흡한 응대로 일어난 일"이라며 "이번에 그것을 너무나도 뼈저리게 깨달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사실관계와는 다른 오해가 있어 해당 고객님과 만나 풀었고... 고객님들께 심려를 끼쳐드림에 대한 죄송한 마음이 우선이기에 환불과 게시판 안내에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임 상무는 "그전에 꼭 고객님께는 제가 직접 설명해 드리고 풀어가고 싶다. 저를 못 믿으시면 증거 자료도 보내드릴 수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부디 한 번만이라도 기회를 주시길 기다리고 있겠다. 저는 모든 것을 설명해 드릴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밝혔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 앞서 말씀드렸다시피 전 아이를 둔 주변에서 흔히 보이는 평범한 육아맘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사람입니다. - 처음 이 계정을 시작한건 그저 임블리옷이 좋아서 착샷을 남기고자 만들었구요. - 빼어난 미모와 콜라병 몸매는 아니지만 자기만족이란게 있잖아요? 그렇게 시작한 계정입니다. - 그러다가 임블리 악플에(지금 생각하면 합리적의심????‍♀️) 옹호댓글을 달아주다 그 분에게 저도 나쁜말을 듣게 되었죠. 인신공격에 이럴시간에 아이나 보라며... 아이가 자고 있어 댓글달았을 뿐인데요. - 그 이후 전 상처받고 기존피드를 전체 삭제하고, 얼굴은 올리지 않았어요. 물론 지인들이 보면 저인줄은 알겠지만요. - 서론이 길었네요. - 아무튼 호박즙 이후로 댓글창 닫고 공지글이 진정성도 느껴지지 않았으며 댓글들을 보다가 기가막힌 일이 많다고 느꼈고,해시테그를 통해 임블리소비자기만 관련하여 피드가 업뎃되는것을 보고 저도 알고 있는 한에서 올리자싶었죠. - 그간 댓글정독한 힘으로요???? - 그랬더니 팔로우가 늘고 제보자분들이 제보해주신걸로 소비자알권리 차원에서 업뎃했죠. - 물론 무지한지라 실수도 많구요. 하지만 지나치게 매달리는 느낌이라 일상생활에 너무 개입하게 된것 같아 14일 임블리 피드백 이후로 그만두려 했습니다. - 임지현씨에게 전화가 오고 수신거부한뒤로 어제 또 임블리오피셜로 디엠이 오셔서 위 내용처럼 나눴었구요. - 지금 제가 하고싶은말은..(손이 떨리네요????) - - 그만두려했었는데 임블리씨인지?측근인지?ㅊㅁ씨인지 모르지만 절 다시 열정적으로 만들어주셨습니다???????????? ㅋ - 박수드릴께요. - 전 임블리가 재개하건 말건 명품카피,불량후기,소비자기만을 계속 피드할것이며, 이 제보에 관해 기자님들의 인터뷰도(디엠으로만) 적극적으로 응할 생각입니다. - 그렇게 살지 마세요. 여전히 생각이 없으시고,소비자를,저를 기만하시네요???? - 즐거운 주말 되시길 바랄께요☺️

????임블리빠에서 변질된 VVIP????(@imvely_sorry)님의 공유 게시물님,

메시지를 받은 해당 소비자는 "저한테 설명하실 건 없다. 불량 신고가 많은데도 안일하게 대처하시거나 악플러 취급하시니 이런 일이 생긴 거다"라고 답장을 보냈다.

그는 "제 피드 보시면 아시겠지만 여러 의혹과 제보가 숱하게 쏟아지고 있다"며 전화에 대해 언급하기 시작했다. 그는 "14일이라고 하셨죠?"라며 "그날 피드 열어두시고 일주일이 걸려도 84.8만 고객들 답글 달아달라"라고 말했다.

이어 "악플러들 신경 끄시고 신뢰 회복하시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최근 온라인 쇼핑몰 '임블리'가 '호박즙 곰팡이' 사건으로 구설에 오르면서 '임블리' 만행에 대한 소비자들의 다수의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현재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제기된 의혹만 해도 '도매 업체의 갑질 폭로', '인진쑥 에센스 잉크', '쿠션 팩트 까만 점', '악플·기사 삭제', '명품·타사 브랜드 디자인 표절', '터무니 없는 CS 대처' 등이 있다.

이에 관해 임블리 임지현 상무는 몇 가지 의혹에 관해 해명을 내놓기도 했다. 현재 '임블리' 쇼핑몰은 'CS 및 내부 시스템 전면 재점검'을 위해 오는 14일까지 신상 업데이트를 포함한 모든 회사 일정을 중단한 상태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imvely, imjihyun????(@imvely_jihyun)님의 공유 게시물님,

home 윤희정 기자 needjung@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