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영문 번역가는 '짜파구리'를 어떻게 표현했을까

2019-06-08 10:03

add remove print link

봉준호 감독 외국 진출의 숨은 조력자
달시 파켓 “'기생충' 속 짜파구리 번역 어려웠다”

영화 '기생충' 영문 번역가 달시 파켓(Darcy Paquet)이 어려웠던 번역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7일 오후 KBS 2TV 예능프로그램 '연예가중계'에서는 '기생충' 흥행 열풍에 대해 다뤘다.

이날 봉준호 감독 외국 진출의 숨은 조력자로 달시 파켓이 소개됐다.

이하 KBS 2TV '연예가중계'

그는 "'기생충' 을 번역할 때 서울대를 'Seoul National University'라고 썼는데 나중에 감독을 만나 얘기 나눈 뒤 외국인도 이해하기 쉽도록 대학 이름을 바꿨다"고 말했다. 달시 파켓는 외국인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서울대를 옥스퍼드(Oxford)로 변경했다.

그는 "대사 중에 가장 어려웠던 건 짜파구리(짜파게티+너구리)"라며 "라면과 우동을 합쳐 램돈(ram-don)이라는 말을 만들었다"고 했다.

home 김도담 기자 dodam210@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