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기간 일본 여행객 29% 감소, 불매운동 지속된다

2019-09-16 18:19

add remove print link

“상승세였던 일본 여행객이 8월부터 하락세 띄고 있다”
원인은 짧은 추석 연휴기간과 일본 불매운동

지난 11일 인천공항 풍경 / 이하 연합뉴스

일본 여행 거부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올해 추석 연휴에 일본에 다녀온 여행객 수가 지난해보다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이번 추석 연휴인 11∼15일 닷새간 인천공항에서 일본으로 떠나거나 일본에서 인천공항을 통해 국내로 들어온 여행객 수가 일평균 2만5230명으로 지난해 추석(3만5573명)보다 29.1% 감소했다고 16일 밝혔다.

특히 일본으로 출발한 여행객 수가 하루 평균 1만2140명으로 지난해(1만9929명)보다 39.1% 줄었다. 일본에서 출발해 인천공항으로 들어온 여객 수는 지난해보다 16.3% 감소했다.

일본행 여행객 수가 줄면서 연휴 기간 인천공항 전체 여행객 수도 하루 평균 17만9000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18만7116명)보다 4.1%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공항공사 관계자는 "상승세였던 일본 여행객이 8월부터 하락세를 띄고 있다"며 "국민들의 일본 불매운동이 추석 연휴 기간 일본 여행이 감소한 이유"라고 위키트리에 밝혔다. 

 
home 도예지 기자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