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투숍 측 “정국·A씨 열애설♥ 해명한 직원, 오늘 '해고'하겠다”

2019-09-17 18:10

add remove print link

타투숍 매니저 “정국과 A씨, 서로 개인적으로 알고 지낸 사이”
타투숍 매니저 “커플 타투, 100% 사실 아냐” VS 타투숍 샵마스터 “매니저 해고하겠다”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유명 타투이스트 A씨와 열애설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16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에 정국이 유명 타투이스트 A씨와 끌어 안고 있는 사진이 올라왔다. A씨는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T 타투숍에서 근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하 온라인 커뮤니티

T 타투숍 매니저 B씨가 증언에 나섰다. B씨는 "정국 씨와 A씨는 서로 개인적으로 알고 지내는 사이"라며 "샵에 워낙 연예인들이 많이 온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국 씨와 A씨가 커플 타투를 했다는 얘기가 있다. 100% 아니다"라며 "모든 걸 걸고 얘기할 수 있다"고 전했다.

끝으로 "정국 씨가 타투를 여기서 한 게 아니라고 말했다는 이유로 해고될 위기에 처했다"며 "현재 개인 SNS 계정으로도 메시지가 많이 온다. 내가 왜 욕을 먹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호소했다.

T 타투숍 샵마스터 C씨는 발끈했다. C씨는 "매니저는 아는 사실이 거의 없다"며 "정국 측에서 공식 입장을 낸 걸로 안다"고 밝혔다.

이어 "서로 모두 지인들"이라며 "매니저는 조만간 바뀌게 될 것 같다. 오늘 그만두게 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B씨가 정국과 A씨와의 관계, 커플 타투 등에 대해 해명했다. 그러자 C씨는 B씨를 해고하겠다는 입장이다. 정확한 사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정국과의 연인관계는 절대 아닙니다. 지금 돌아다니는 말들과 저를 사칭해서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상황이 안타까워서 글 올립니다. 무슨답변을 드리던 믿지않고 스스로들 마음대로 해석하고 더 심한 답글을 들을게 뻔한 사실이라서 아무 말 안하고있었습니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정국과의 연인관계라던지 제 이니셜을 타투잉 해줬다는 말들은 절대 사실이 아닙니다. 단지 친한 친구정도이며 그것때문에 저와 주변분들이 많이 상처받고 팬분들에게도 큰 상처를 입힌것 같아서 너무 죄송합니다. 이후의 말은 하지않겠습니다. 무시가 절대 아닌것만 알아주세요.

????????????????????????????????.????????????????????????(@tattooer_rennis)님의 공유 게시물님,

정국과 A씨 열애설 의혹에 대한 공식입장도 나왔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은 "정국과 지인들의 만남"이라며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A씨 역시 "연인 관계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위키트리=구하나·김현덕 기자]

home 구하나 기자 hn9@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