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보통 사람과 다른가요...?” 정신과 찾아 오열한 함소원 (영상)

2019-10-09 14:00

add remove print link

수많은 '악플'에 상처받아 진화 몰래 정신과 찾은 함소원
과거 이야기 꺼내며 오열해

정신과를 방문한 함소원 씨가 속내를 털어놓으며 오열했다.

지난 8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악플에 대한 스트레스로 정신과까지 찾은 함소원 씨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수많은 악플을 보게 된 함소원 씨는 "당신이 보기에도 나 이상한 사람 같아?"라고 진화에게 물었다. 진화는 "괜찮아. 조금 이상하긴 한데 다른 사람들에게 네가 이상할지라도 나에겐 이상하지 않아"라고 말했다.

악플에 상처받은 함소원 씨는 진화 몰래 정신과를 찾았다. 함 씨가 "제가 보통 사람과 다른가요?"라고 묻자 의사는 "성격이 독특한 면이 있어요"라고 대답했다. 의사는 검사를 통해 함소원 씨 성격을 분석했다.

의사는 함소원 씨에게 '돈이란 무엇이라 생각하느냐' 물었다. 함 씨는 "돈은 너무 좋은 거 같아요"라며 "돈을 쥐고 있어야 위험한 상황을 벗어날 수 있을 거 같아요"고 밝혔다. 그는 이어 과거 이야기를 꺼냈다. 

함 씨는 중학생 때부터 가장 노릇을 했기 때문에 항상 내가 잘돼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의사는 "어린 나이에 감당하기 힘들었을 거예요. 지금 함소원 씨는 인간에 대한 기대가 없어요"라고 말했다. 그 말을 들은 함 씨는 눈물을 터뜨렸다. 그러자 스튜디오도 눈물바다가 되었다.

이하 TV조선 '아내의 맛'

의사는 "사람들이 어떻게 행복한가를 잘 보세요"라며 솔루션을 내놨다.

스튜디오에서 VCR을 본 진화는 "지금 너무 놀라서 아무 생각이 안 들어요"라며 당황하기도 했다.

네이버TV, TV조선 '아내의 맛'
home 윤희정 기자 needjung@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