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것 좀 안 했으면...” '와썹맨' 제작진에 비난 댓글 쏟아진 이유

2019-10-09 18:00

add remove print link

지난 4일 와썹맨 영상에 쏟아진 제작진 비난 댓글
박준형 몰래 '폐호텔' 데려가 공포체험 시킨 와썹맨 제작진

와썹맨 제작진에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4일 유튜브 와썹맨 채널에는 발리 폐호텔을 찾아 공포체험을 하고 온 박준형 씨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박준형 씨는 발리에서 저녁을 먹으러 가자는 제작진 말에 차에 탔다. 차가 어두운 곳에 도착하자 박준형 씨는 "여기 먹을 걸 파냐"며 의아해했다. 제작진은 그제야 "평소 무서운 게 없다고 하셔서 공포체험을 하러 왔다"고 밝혔다.

이하 유튜브 '와썹맨'

박준형 씨는 "XX, 하나도 안 무섭다. 다 죽여버려"라며 아무렇지 않은 듯 공포체험을 나섰다. 제작진은 "여기 근데 러시아 촬영팀도 행방불명 된 곳"이라며 "그래서 우리도 안전장비를 챙겨왔다"고 말했다.

박준형 씨가 찾은 곳은 발리의 한 대형 호텔 '베두굴 타만 호텔'로 어느 날 직원 2명이 사망한 뒤 재정비를 이유로 문을 닫았다. 그런데 이후 이유 없이 창문이 깨지는는 등 미스터리 현상이 일어나면서 귀신이 출몰한다는 소문이 돌았고, 현재 '고스트 팰리스'로 불리고 있다.

박준형 씨는 제작진 없이 혼자서 귀신이 나온다는 지하 방 302호를 방문했다. 제작진은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박준형 씨 몸에 실을 연결했지만, 이는 중간에 끊기고 말았다.

이상하게도 302호 주변을 들어서자 카메라에 잡음이 잡히기 시작했다. 302호 바닥에는 알 수 없는 문양과 공포스런 문구들이 적혀 있었다. 화면에 귀신은 잡히지 않았다.

이에 누리꾼들은 "진짜 어떻게 저길 혼자 들어가냐", "담력이 대단한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다수의 누리꾼들은 "저렇게 위험한 곳을 왜 혼자 보내냐", "적당히 해라", "쭌이형을 소중히 다뤄 달라"며 제작진 태도를 지적했다.

이하 유튜브 캡처
home 윤희정 기자 needjung@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