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 “첫 대화에서 네가 멋진 친구란 걸 깨달았어”

2019-10-16 11:50

add remove print link

윤종신·핫펠트, 설리 애도 글…“그곳에서 빛나길”
핫펠트 “짧았던 만남이 아쉬워…더는 아프지 않길”

설리 비보에 동료 연예인들의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16일 가수 윤종신 씨와 핫펠트가 설리 비보에 애도를 표했다.

이날 윤종신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설리 추모 글을 남겼다. 윤종신 씨는 "그 길지 않았던 처음이자 마지막 대화로 네가 참 멋진 친구란 걸 깨달았어"라며 "잔뜩 몰입하고 설레던 그 모습처럼 그곳에서 빛나길"이라고 적었다.

같은 날 핫펠트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설리를 위한 추모 글을 올렸다. 핫펠트는 "짧았던 만남이 이토록 아쉬워질 줄 몰랐습니다. 더는 아프지 않기를"이라며 "그곳에서는 더욱 자유롭기를 마음 다해 기도합니다"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14일 오후 3시 21분쯤 설리 매니저는 성남시 수정구 한 전원주택 2층에서 설리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설리 인스타그램
home 구하나 기자 hn9@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