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가 세상을 떠난 날 그녀의 집 현관문 앞에서 발견된 택배박스

2019-10-18 14:21

add remove print link

사망 전날 신선식품 주문 정황 포착
숨지기까지 극도의 혼란상황 겪은듯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오늘 왜 신나?

설리가진리 (Sulli)(@jelly_jilli)님의 공유 게시물님,

설리가 최근 인스타그램에 올린 게시물. '오늘 왜 신나?'라는 문구가 팬들의 마음을 아프게 한다.
얼마나 심적인 고통과 갈등이 심했던 것일까. 설리가 숨지기 전날 신선식품을 주문한 정황이 포착됐다. 

설리가 숨진 당일인 지난 14일 오후 설리의 자택 현관문 앞에서 신선식품 브랜드의 마크가 붙은 박스가 발견됐다면서, 설리가 숨지기 전날 신선식품을 주문한 것으로 보인다고 뉴데일리가 18일 보도했다.

[단독]설리, 사망 전날 '신선식품' 주문… SNS로 '신상' 자랑도 지난 14일 오후 숨진 채 발견된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25)가 전날 '새벽배송' 업체를 통해 '신선식품'을 주문했던 것으로 보이는 정황이 포착됐다. 새벽배송은 이른 아침 가장 신선한 상태의 먹거리를 받아볼 수 있다는 점에서 1인 가구나 맞벌이 부부 사이에서 인기가 높은 신종 택배 서비스다. 설리가 사망 전날, 택배를 시켰을 것을 추정하는 이유는 14일 오후 설리의 자택 현관문 앞에서 '로OOOO' 마크가 붙은 박스가 발견됐기 때문이다. 이날 119구조대와 경찰 과학수사대(감식반)가 고인의 집에 들어갔을 때부터 현장 감식 후 시신을 병원으로 이송한 오후 8시 40분까지 이 박스는 같은 장소에 놓여져 있었다. 로OOOO는 전날 자정까지 채소나 과일, 육류 등을 주문하면 다음 날 오전 7시까지 배달해주는 새벽배송 브랜드다. 따라서 설리는 전날 저녁 무렵, 다음 날 먹을 '식품'을 미리 주문했을 가능성이 높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외력이나 외압 등 타살 혐의점이 없다"는 구두 소견을 받았고, 다른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평소 우울증을 앓고 있던 설리가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정말 설리가 사망 직전 극도의 우울감에 시달렸다면, 내일 먹을 '아침거리'를 장만하고 죽지는 않았을 것이라는 주장도 있다. 사진 기사 등을 통해 설리 집 앞에 놓인 택배 박스를 확인한 한 네티즌은 "우울증이 심해지면 식욕도 떨어지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식품을 시켰다는 건 식욕이 있었다는 것이므로 설리의 우울증 증세가 심하지 않았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설리가 사망 전날까지 SNS 활동을 활발하게 했다는 점도 '우울증에 의한 사망설'을 의심케 하는 대목이다. 설리는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 고백 받아주겠어"라는 글과 함께 한 가방 회사로부터 받은 신상품(미니백)을 찍은 영상을 올렸다. 게시물 어디에서도 우울증 같은 어두운 그림자나 고민의 흔적은 찾아볼 수 없었다. 또 같은 날 설리는 수원 광교 부근에서 해당 브랜드의 광고 촬영까지 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엔 이날 광고 촬영을 마치고 스태프들과 함께 환하게 웃고 있는 설리의 인증샷이 올라오기도 했다.설리는 지난 14일 오후 3시 20분경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소재 자택 2층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설리의 매니저 A씨는 전날 오후 6시 30분경 통화한 것을 마지막으로 설리와 연락이 되지 않자 14일 설리의 집을 방문, 방 안에서 사망한 설리를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발견 당시 설리는 이미 심정지 상태였고, 사후강직이 진행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신고를 받고 출동한 성남소방서 119구급대는 오후 3시 32분경 자동심장충격기(AED) 모니터링 결과, 설리의 심장이 완전히 멈춰버린 '무수축 상태'가 관찰됨에 따라 오후 3시 40분경 사건 현장을 과학수사대에 인계했다.
뉴데일리
'로OOOO'는 새벽배송 업체로 채소, 고기 등 먹을거리를 신선한 상태로 냉장배송하는 업체다. 전날 자정까지 주문하면 다음 날 오전 7시까지 배달해준다. 1인 가구나 맞벌이 부부 등이 주로 이 업체의 서비스를 이용한다. 이에 따라 설리는 숨지기 전날 다음 날 자신이 먹을 식품을 미리 주문했을 가능성이 있다. 

경찰은 설리를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외력이나 타살 혐의점 없음’이라는 구두 소견을 받았다. 외부침입 등 범죄 혐의점 역시 발견되지 않았다. 설리가 숨지기 전날 다음날 먹을 식품을 주문했다면 안스럽게도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까지 극도의 혼란상태를 겪었을 가능성이 있다. 실제로 주변인들은 설리가 평소 우울증 증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설리가 사망 전날에 신선식품을 주문하고 SNS 활동을 활발하게 한 점을 들어 일각에선 설리의 죽음과 관련한 음모론을 제기하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에 따르면 이 같은 음모론은 우울증의 심각성을 간과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중앙자살예방센터에 따르면 우울증이 극심해지면 급격한 기분 변화와 함께 신념·의미·목적 상실 등의 증세를 겪는다. 장국영의 경우 전 매니저와 차를 마시기로 약속해놓고 스스로 세상을 등졌다. 4개월 전 세상을 등진 한 배우는 경우 제2의 전성기를 맞은 상황에서 숨지기 전까지 영화 행사와 연극 무대를 성실히 준비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설리 역시 삶과 죽음의 갈림길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심적 갈등을 겪고 결국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측된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home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