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정국, 피의사실공표죄 위배됐다…“실명·혐의·벤츠까지”

2019-11-04 15:49

add remove print link

'방탄소년단' 정국, 교통사고 보도 쏟아져…피의사실공표죄 위반 의혹
'BTS' 정국, 교통사고 논란…기소도 되기 전에 실명·혐의 드러나

'방탄소년단(BTS)' 정국 교통사고 보도가 나왔다. 이를 두고 사실상 '피의사실공표' 금지 원칙에 위배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4일 세계일보는 '방탄소년단' 정국이 교통사고를 냈다고 보도했다.

내막은 이렇다. 지난달 정국은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있는 한 거리에서 벤츠 차량 운전 중 교통법규를 위반, 택시와 충돌했다. 택시 기사는 타박상을 입었다.

이 외에 구체적인 사고 경위는 나오지 않았다. 다만 정국이 교통사고 관련 혐의로 기소도 되기 전에 피의 사실이 드러나면서 피의사실공표죄에 위배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방탄소년단' 트위터

여기서 피의사실공표죄(형법 제126조)는 검찰·경찰·기타 범죄수사에 관한 직무를 행하는 자 또는 이를 감독하거나 보조하는 자가 수사 과정에서 알게 된 피의 사실을 기소 전에 공표한 경우 성립하며 3년 이하 징역 또는 5년 이하 자격정지 등 처벌을 받을 수 있다.

이는 헌법상 무죄 추정의 원칙을 실현하기 위한 규정이다. 아직 입증되지 않은 피의 사실 공표로 부당한 인권 피해를 입는 걸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셔터스톡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은 "정국이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던 중 본인의 착오로 인해 다른 차량과 접촉 사고가 발생했다"고 인정했다.

이어 "정국은 사고 직후 본인이 도로교통법을 위반했음을 인정했고 적법한 절차에 따라 현장 처리 및 경찰서 진술을 진행했다"며 "이후 피해자와 원만히 합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셔터스톡

만약 정국이 신호 위반, 중앙선 침범 등을 했을 경우 12대 중과실 교통사고로 분류될 수 있다. 이는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제3조에 규정돼 있으며 보험 가입 여부와 관계없이 형사 처벌을 받게 된다.

12대 중과실 교통사고에는 ▲신호위반, ▲중앙선 침범, ▲제한 속도보다 20km 초과 과속, ▲앞지르기 혹은 끼어들기, ▲철길 건널목 통과 방법 위반, ▲횡단보도에서 보행자 보호 의무 위반, ▲무면허 운전, ▲음주운전, ▲보도 침범, ▲승객 추락 방지 의무 위반, ▲어린이보호구역 안전운전의무 위반, ▲자동차 화물이 떨어지지 않도록 필요한 조치를 하지 않고 운전이 있다.

<다음은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현재 본 사안에 대한 경찰 내 처리가 종결되지 않아 세부 내용을 밝혀드릴 수 없으나 지난 주, 정국이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던 중 본인의 착오로 인하여 다른 차량과 접촉 사고가 발생하였습니다.

피해자와 정국 모두 큰 부상은 없었습니다.

정국은 사고 직후 본인이 도로교통법을 위반했음을 인정하고, 적법한 절차에 따라 현장 처리 및 경찰서 진술을 진행하였으며, 이후 피해자와 원만하게 합의를 완료하였습니다.

피해자분께 다시 한번 사과드리며,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도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드림

home 구하나 기자 hn9@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