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도 놀랐다” 워크맨 촬영 중에 장성규가 만난 셀럽

2019-11-29 23:20

add remove print link

즉석에서 워크맨 다음 회차 촬영도 제안
엑소 수호 “저희 회사 매니저 하실래요?”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주유소 알바하다가 한류 잡것을 만났다 #한잡 #엑소 #수호 #천사 엑소 매니저 알바가 과연 성사될 것인가 #워크맨

장성규(@jangsk83)님의 공유 게시물님,

방송인 장성규 씨가 워크맨 촬영 중에 의외의 인물을 만났다.

29일 저녁 장 씨는 엑소 멤버 수호와 함께 찍은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수호는 마스크로 얼굴을 가렸지만 짙은 눈썹과 또렷한 눈매 등 잘생긴 외모가 돋보였다. 

장 씨는 "주유소 아르바이트하다가 한류 잡것을 만났다. 엑소 매니저 알바가 과연 성사될 것인가"라는 글을 올렸다. '잡것'은 워크맨 구독자를 부르는 애칭이다.

이날 저녁 워크맨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주유소 아르바이트 편을 보면 장 씨와 수호가 우연히 만나는 모습이 나온다. 장 씨는 "워크맨 촬영하다 연예인은 처음 만났다"며 놀라워했다. 

수호는 자신이 워크맨 애청자라며 "저희 회사 매니저 한 번 하실래요?"라고 즉석에서 워크맨 다음 회차를 제안하기도 했다.

팬들은 엑소 매니저 알바로 워크맨 시리즈를 기획해달라는 댓글을 달고 있다.

이하 유튜브, 워크맨 
home 권상민 기자 sangmin8987@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