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풀스윙 날렸다?”…당당맨, 걸그룹 멤버 폭행 영상 진실

2019-12-11 08:59

add remove print link

개그맨 최영수, '보니하니' 하니 폭행 영상 확산
'당당맨' 최영수, '버스터즈' 채연 폭행 영상 진실

구글

개그맨 최영수(35) 씨가 걸그룹 멤버 폭행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0일 '위키트리'에 EBS1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에서 폭행 사건이 일어났다는 제보가 들어왔다. 최영수(35) 씨가 그룹 '버스터즈' 채연(15)을 때렸다는 것. 최영수 씨는 '보니하니'에서 당당맨으로, 채연은 하니로 출연 중이다.

사실 관계를 확인해봤다. 채연 소속사 제이티지·마블링엔터테인먼트 측은 "장난으로 때린 것"이라며 "채연이 인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두 사람이 워낙 친한 사이라 심한 장난을 쳤다고 하더라. 평소에도 자주 그런다더라"고 밝혔다.

실제 영상도 살펴봤다. 최영수 씨와 채연이 보니하니 스튜디오에 함께 있었다. 이때 최 씨가 밖으로 나가려 했다. 채연은 그의 팔을 붙잡았다. 그는 채연의 손길을 강하게 뿌리친 후 주먹을 휘둘렀다. 그 이후 상황은 개그맨 김주철 씨에 가려 보이지 않았다.

현재 이 영상은 재생할 수 없는 상태다.

EBS1
EBS1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

실시간 라이브를 본 시청자도 후기를 남겼다. (원문) 그는 "최영수가 하니에게 '노래를 부르는 게 아니었다'고 했다. 그러자 하니가 '죄송하다'고 사과했고 최영수는 '이미 늦었어요'라고 답했다"고 이전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이때 최영수가 하니에게 다가왔다가 떠나려고 했다. 하니가 최영수 어깨를 두드리고 팔을 잡았다"며 "그러자 최영수는 채연 팔을 확 뿌리치고 그대로 주먹이 채연 어깨 쪽으로 향했다. 김주철이 가리자마자 '빡'하는 소리가 났다"고 덧붙였다.

개그맨 최영수 / 위키트리 전성규 기자

네티즌들은 갑론을박을 펼쳤다. 이들은 "뒷부분에 채연 표정이 심각하다", "당당맨이 하니를 때린 거냐", "저 정도 소리면 아팠을 것 같다", "당당맨 표정이 살벌하다", "하니 표정도 좋지 않다", "아무리 그래도 30대가 중학생한테 뭐 하는 짓이냐" 등 분노의 목소리를 높였다. (원문)

반면 또 다른 네티즌들은 "김주철에 가려서 잘 보이지 않는다", "장난을 친 것 같다", "최영수에게 맞자마자 하니가 웃고 있는데 폭행이라니", "심각한 상황은 아닌 것 같다", "일단 정확하게 보이는 게 없으니 중립 기어 박겠다" 등 댓글을 남겼다.

채연은 지난 2017년 그룹 '버스터즈'로 데뷔했다.

'버스터즈' 채연 / 위키트리 전성규 기자
home 구하나 기자 hn9@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