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 선이 너무 예뻐서” 즉석 노출 화보 제안받은 기안84 복근 상황

2019-12-21 10:40

add remove print link

'나혼자산다' 출연진 모두 깜짝 놀라게 한 기안84 복근
물 한 모금 못 마시고 화보 촬영 들어간 기안84

기안84가 그동안 운동으로 만든 복근을 공개해 놀라움을 전했다.

지난 20일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화보 촬영에 나선 기안84 모습이 방영됐다. 이날 기안84는 아침부터 물 한 방울 못 마신 상태로 화보 촬영장으로 향했고, "가장 맛있는 건 물이다"라며 갈증을 호소했다.

이하 MBC '나 혼자 산다'

이날 기안84를 돕기 위해 촬영장에 온 성훈은 마들렌과 주스로 탄수화물을 조금 보충하게 한 뒤 아령으로 운동을 시켰다. 화보를 준비한 스타일리스트 한혜연 씨는 "(기안84) 몸이 너무 예쁘니까 편집장님이 노출 컷을 과하지 않게 찍어보는 게 어떻냐고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기안84는 성훈이 준비한 운동에 괴로워하면서도 펌핑하며 촬영 준비를 했다. 그는 "성훈이 형이랑 운동할 때가 좋았다. 소화할 수 있게끔 해준다. 형이 원래 아침에 운동하는데, 나를 위해 저녁에 또 나오더라"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기안84는 맨몸 위에 코트를 하나 걸친 채 노출 컷 촬영을 시작했다. 선명하게 새겨진 복근을 보고 스튜디오 출연진이 소리 지르자 기안84는 민망한 듯 눈을 감았다. 화보를 제안한 한혜연 씨 역시 "얼굴 셰이프가 다르다. 너무 예쁘다"라며 감탄했다.

home 김유성 기자 farockim@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