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앵웅? 알고 보면…” 지효, 남성 혐오 단어 논란의 진짜 진실

2020-01-06 10:35

add remove print link

지효, 네이버 V앱 채팅에서 '웅앵웅' 단어 사용 논란
지효가 쓴 '웅앵웅'이라는 단어…정말 남성 혐오 표현일까?

트위터

그룹 '트와이스' 지효가 '웅앵웅' 단어 선택 논란에 휩싸였다. 남성 혐오 의미를 담고 있다는 게 이유였다.

지난 5일 '트와이스(TWICE)' 지효는 네이버 V앱 채널에서 팬들과 유료 채팅 중 '2019 MAMA'에 몸이 아파 무대 중간에 오르지 못한 이유를 밝혔다.

앞서 지난 2일 일본 나고야돔에서 열린 '2019 MAMA'에 트와이스 여자 그룹상 시상 과정에서 지효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지효가 무대 불참 이유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웅앵웅'이라는 단어를 쓴 게 부적절했다는 지적이다.

이날 지효는 "자꾸 관종 같으신 분들이 '웅앵웅'하시길래 말씀드리는데 그냥 몸이 아팠다"고 해명했다. 여기서 '웅앵웅'이라는 담어가 남성 혐오 의미를 담고 있다는 것.

이하 올리브TV '서울 메이트'

실제로 '웅앵웅'은 남성 혐오 의미를 가지고 있을까. 웅앵웅은 SNS 중심으로 파생된 신조어다. 한국 영화 음향 효과가 잘 전달되지 않는다며 '웅앵웅 초키포키'라 표현했고 귀여운 어감으로 인기를 끌었다.

그러던 중 미국 영화배우 토마스 맥도넬(Thomas McDonell)이 자신의 트위터에 '웅앵웅 초키포키'라는 글을 올리면서 지상파 뉴스에 소개됐다. 이후 '웅앵웅 초키포키'는 '초키포키'가 빠진 '웅앵웅'으로 변해 실없는 소리 등 의미로 사용됐다.

이 '웅앵웅'이라는 단어가 남성 혐오 사이트에서 사용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이곳에서만 쓰이지도 않았다. 신조어가 생기게 된 배경 등을 살펴봤을 때 남성 혐오 단어라고 단정 짓기엔 무리가 있어 보인다.

토마스 맥도넬 트위터
home 구하나 기자 hn9@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