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왕국 제천페스티벌 시즌2 열기... 얼음페스티벌로 이어간다

2020-01-08 12:10

add remove print link

11일 개장 퍼레이드...27일까지 17일간 열려

제천시

제천시와 제천문화재단은 오는 11일 오전 11시 의림지에서 ‘제천얼음페스티벌’ 개장퍼레이드를 연다.

17일간 열리는 이번 얼음축제는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하며 한층 업그레이드 된 연출물과 이벤트로 관람객을 기다리고 있다.

11일 개장식에는 겨울벚꽃축제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카니발 퍼레이드팀의 공연이 펼쳐지며 테이프커팅과 얼음성, 순주섬 등 동선에 따른 관람의 순으로 진행된다.

제천얼음축제는 크게 주제전시존과 체험존으로 나뉘어 방문객들을 맞는다.

주제전시존은 메인 전시존인 겨울동화스팟 대형얼음성과 로맨틱아일랜드 순주섬 그리고 대형 얼음성 게이트&얼음터널이 있다.

행사장 입구에서부터는 가로 7m 세로 4m의 얼음게이트와 길이 50m의 얼음터널이 동화테마의 얼음조각들을 선보이며 축제를 찾은 관람객들과 첫 인사를 나눈다.

가로 50m, 세로 30m 크기의 대형얼음성에는 미녀와 야수, 인어공주 등 명작동화 5가지를 주제로 한 테마존으로 꾸며져 관람객들을 동화의 나라로 초대할 예정이다.

일 년에 단 한 번 개방되는 의림지 속 순주섬은 의림지를 가로지은 얼음부표 다리(220m)를 놓아 방문객들에게 겨울빛으로 물든 신비의 공간을 허락한다.

체험존은 스노우플레이존과 아이스플레이존으로 나뉘어 스노우플레이존은 50m 슬로프의 눈썰매장과 눈미로, 눈동산, 눈조각 캐릭터들로 가득 채워지며, 아이스플레이존에는 전통썰매와 얼음자전거, 사바리썰매를 즐길 수 있다.

상시이벤트는 빙판맨발오래버티기, 빙판신발던지기, 축구공넣기 등이 진행되며, 주말이벤트로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눈조각경연대회와 공어맨손잡기, 아이스카빙, 공어빨리먹기가 개최될 예정이다.

전통빙판놀이와 각종 이벤트 등 풍성한 부대행사는 축제를 찾은 관광객들에게 멋진 추억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일요일 개최되는 의림지알몸마라톤대회 그리고 진행 중인 겨울벚꽃페스티벌과 함께 이번 주말 많은 사람들의 발길이 몰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의림지 일대에서 펼쳐지는 눈과 얼음의 환상 콜라보 제천얼음페스티벌에 관람객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home 이정원 기자 myglorybox@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