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아들이 오늘..." 최민수, 아내 강주은이 전한 안타까운 소식

2020-01-18 13:00

add remove print link

소식 접한 이혜원 "언니 힘내요"
강주은 아들 스쿠터 사고 당해

강주은 씨가 아들이 스쿠터 사고를 당했다는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June Kang 강주은(@junekang70)님의 공유 게시물님,

18일 강주은 씨는 인스타그램에 "새해를 맞이하는 마음이 세상 부모의 자식들을 위한 기도에서부터 시작되는 거라 본다"라는 글과 함께 가족들과 찍은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서 강주은 씨는 사고를 당한 아들과 함께 셀카를 찍는 모습을 보였다. 강주은 씨는 "부모가 살아온 인생의 경험을 바탕으로 지혜를 나누고픈 마음이 새해의 첫 시작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큰아들이 오늘 첫 스쿠터 사고를 경험한 날에 우리 부부가 함께 아들 곁에 도와줄 수 있는 기회가 너무나 기적 같았다"며 "다행히 작은 사고여서 감사했고 괜찮아하고 오히려 부모를 안심시켜주는 아들이 고마웠다"고 전했다.

이어 강주은 씨는 "부모님은 아이들과 살아가면서 많은 인생 준비를 함께할 거라 하지만, 사실은 예상치 못 하는 일들이 더 많다"며 "오늘의 인스타는 모든 아이들에게 기원하고 싶은 기도다. 앞으로 살아가면서 예상치 못하고 힘들게 겪는 많은 일을, 스스로 본인의 인생 안에 의미 있는 재료들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소식을 접한 이혜원 씨는 "언니 힘내요"라고 댓글을 달았다. SNS 이용자들 역시 "많이 놀랐겠다", "빨리 회복하길 기도한다", "큰 사고가 아니어서 다행이다" 등 위로를 전했다.

이하 강주은 씨 인스타그램
home 김민기 기자 minki@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