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극단적 선택 시도…약물 과다 복용+폐쇄 병동 권유

2020-01-20 08:00

add remove print link

한서희 “극단적 선택 시도 후 인하대 병원行…죄송하다”
한서희, 안타까운 상황 털어놔…네티즌들 “힘냈으면 좋겠다”

이하 한서희 인스타그램

연예인 지망생 한서희 씨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지난 18일 한서희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라이브를 진행했다. 이날 한서희 씨는 "얼마 전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었다"고 털어놨다.

당시 한 씨는 약물을 과다 복용해 인하대학교 병원으로 이송됐다. 그곳에서 한 씨는 주변인들에게 욕설을 퍼붓고 폭력을 행사하기도 했다.

한 씨는 "당시 의사가 구하라 친구 아니냐며 폐쇄 병동 입원을 권유했었다"며 "이날 일에 대해 함구해준 것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 또 정말 죄송하다"고 전했다.

네티즌들은 걱정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이 친구도 걱정된다", "제발 악플은 그만 달자", "고인이랑 절친한 사이여서 더 힘들 것 같다", "힘냈으면 좋겠다" 등 댓글을 남겼다.

앞서 지난 19일 한서희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故 구하라 씨 납골당에 다녀온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home 구하나 기자 hn9@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