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 있었는데...” 김건모 지인이 사진까지 공개하며 반박한 내용

2020-01-20 23:40

add remove print link

현장 사진도 공개한 술자리 동석자
그런 사실 없었다고 말해

김건모 씨가 술자리에서 성희롱을 했다는 여성 주장을 현장에 있었던 이가 반박했다.

스포츠월드는 20일 김건모 씨가 가수 B씨를 성희롱한 적 없다는 음악감독 A씨 발언을 단독 보도했다.

A씨는 김건모 씨 소개로 B씨를 알게 됐다. A씨는 지난 2016년 3월 강남 술집에서 B씨를 만났다. A씨는 지난 2018년 9월 B씨가 성희롱을 당했다고 주장한 김건모 씨 자택에서도 있었다.

A씨에 따르면 당시 김건모 씨는 지인들에게 남녀불문하고 티셔츠를 나눠줬다. A씨는 "이 날도 잘 마시고 갔다. 글을 보고 같이 있던 저도 깜짝 놀랐다"라고 말했다.

A씨는 김건모 씨와 지인들이 배트맨 후드티를 입은 사진도 공개했다.

하루 전 가수 B씨는 과거 김건모 씨에게 성희롱을 당했다고 말했다.

B씨는 SNS에 "(김건모 씨가) 나에게 문제의 배트맨 티셔츠를 건네면서 지금 당장 입으라 했다"라며 "(김건모 씨는) 나에게 '친구끼리 뽀뽀도 못 해주냐', '앞에 두고도 뽀뽀를 못 하니 동사무소 직원 대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하 뉴스1
home 빈재욱 기자 binjaewook@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