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이 암으로 떠나 힘들다며 방송 출연한 이 사람…고인 능욕 중입니다”

2020-02-18 08:35

add remove print link

방송 출연해 여자친구 잃은 슬픔 털어놓은 남성
방송 후 온라인에서 지인 추정 네티즌들이 '거짓말' 의혹 제기

여자친구가 세상을 떠났다는 사연을 털어놓은 방송 출연자를 향해 '거짓말'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여자친구를 암으로 잃었다는 남성 사연자가 출연했다. 그는 "사랑하는 사람을 잃어서 너무 힘들다"며 입을 열었다.

그가 전한 자초지종은 이렇다. 여자친구와는 대학 시절 선후배 사이로 만나 4년간 짝사랑하다 겨우 사귀게 됐다. 그러나 희귀암인 부신암으로 연애 1년 만에 불과 25살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여자친구는 유언도 남기지 못하고 갑자기 세상을 떠났다. 사연자는 여자친구가 떠난 후 슬픔으로 정신과도 다녀보고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했다고 털어놨다.

이하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 씨와 이수근 씨는 '슬픔을 견디며 네 인생을 살아라. 그게 여자친구도 원하는 일'이라는 취지로 위로와 조언을 건넸다.

그러나 방송 후 온라인에 게재된 해당 방송 클립에는 해당 사연자를 향한 의혹이 제기됐다. 해당 사연자와 그 여자친구 지인들로 추정되는 네티즌들은 댓글에서 사연자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하 네이버TV 댓글 캡처

이들의 주장에 따르면 사연자가 허언증 수준으로 주변에 거짓말을 일삼았다. 방송에서 말한 내용도 사실과는 거리가 있었다.

댓글 내용을 종합하면, 사연자는 여자친구를 4년간 짝사랑했다는 방송 속 얘기와 달리 그 사이에 다른 사람을 사귀었다. 여자친구와 교제 중 외도를 하기도 했다. 또한 최근에는 SNS에 고인 빈소 사진에 자신의 모습을 합성한 사진을 게재하며 자신의 죽음을 거짓으로 꾸몄다.

사연자가 직장에서 주변 사람들에 대한 거짓 소문을 내다가 문제가 되면 직장을 옮기는 일을 반복했다는 주장도 있었다.

이들은 사연자를 향해 "허언증 아직도 못 고쳤냐", "네가 뭔데 언니 사진을 방송국에 넘기냐", "너로 인해 농락 당한 사람들이 몇명이냐. 그 정도로 사람들 가지고 놀았으면 충분하지 않냐. 있지도 않은 일들 사람들한테 말하고 다니면서 농락하고 다니니깐 좋냐. 이젠 고인까지 건드냐"며 분노를 드러냈다.

home 권택경 기자 tgman216@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