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번 확진자 “내가 아니라 보건소가 진료 거부했다”

2020-02-21 21:20

add remove print link

21일 한국일보 단독 인터뷰
억울하다는 입장 쏟아내

코로나19가 확산 중인 가운데 '슈퍼 전파자'로 알려진 31번 확진자 인터뷰가 공개됐다.

21일 한국일보는 31번 확진자를 단독 인터뷰했다.

한국일보에 따르면 31번 확진자는 자신을 향한 세상의 손가락질에 억울함을 쏟아냈다. 그는 경북 청도대남병원에 다녀가지 않았고 코로나19 검사를 거부하지도 않았다고 항변했다. 오히려 자신은 검사를 원했지만 보건소 측이 제대로 대응을 못했다고 주장했다.

한국일보는 그러나 31번 확진자가 신천지 교회 예배에 참석함으로써 코로나19 확산에 영향을 끼쳤다는 책임론에 대해서는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으며 중국인 탓만 하는 한계를 보였다고 전했다.

21일 질병관리본부 정례 브리핑에 따르면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확진자는 98명이다.

이하 셔터스톡
home 권상민 기자 sangmin8987@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