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금·성폭행당해..” 5년간 자취 감췄던 한 가수가 오늘(26일) 쓴 글

2020-02-27 00:01

add remove print link

침묵 깨고 올린 긴 글
한국 팬에게도 친숙한 가수 더피, 인스타그램에 심경 전해

유튜브 'DuffyVEVO'

많은 이들에게 사랑을 받다가 자취를 감췄던 가수가 긴 글을 게재해 주목받고 있다.

26일(한국시각) 영국 가수 더피는 인스타그램 계정을 만들어 긴 글을 올렸다. 글에는 팬들이 상상하지 못하던 내용이 담겨 충격을 전했다. 더피는 "내가 이 글을 쓰려고 얼마나 생각했는지 상상만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더피는 "내가 왜, 어디로 사라졌는지 다들 궁금해한다"라며 "나는 이제 괜찮고 안전하지만, 며칠 동안 강간을 당했으며 약에 취한 채 감금당했다"고 말했다. 그는 "회복에 시간이 걸렸고, 가볍게 말할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고 했다.

더피는 지난 2008년 히트곡 '머시(Mercy)'를 통해 이름을 알렸다. 국내 광고에도 삽입돼 인기를 끈 곡으로 더피는 그래미상과 영국 브릿 어워드를 수상했다. 그는 지난 2015년 영화 '레전드' 촬영 이후 돌연 자취를 감췄다.

더피는 "내 눈에 비친 슬픔을 세상에 보여주고 싶지 않았기에 고통을 표현하는 목소리를 내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다음 주에 구두 인터뷰를 게재할 것이며, 질문이 있다면 할 수 있는 한 답하고 싶다. 응원을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26일 현재 더피 인스타그램은 8만 5000여 명의 팔로워가 생겼으며,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You can only imagine the amount of times I thought about writing this. The way I would write it, how I would feel thereafter. Well, not entirely sure why now is the right time, and what it is that feels exciting and liberating for me to talk. I cannot explain it. Many of you wonder what happened to me, where did I disappear to and why. A journalist contacted me, he found a way to reach me and I told him everything this past summer. He was kind and it felt so amazing to finally speak. The truth is, and please trust me I am ok and safe now, I was raped and drugged and held captive over some days. Of course I survived. The recovery took time. There’s no light way to say it. But I can tell you in the last decade, the thousands and thousands of days I committed to wanting to feel the sunshine in my heart again, the sun does now shine. You wonder why I did not choose to use my voice to express my pain? I did not want to show the world the sadness in my eyes. I asked myself, how can I sing from the heart if it is broken? And slowly it unbroke. In the following weeks I will be posting a spoken interview. If you have any questions I would like to answer them, in the spoken interview, if I can. I have a sacred love and sincere appreciation for your kindness over the years. You have been friends. I want to thank you for that x Duffy Please respect this is a gentle move for me to make, for myself, and I do not want any intrusion to my family. Please support me to make this a positive experience.

@ duffy님의 공유 게시물님,

home 김유성 기자 farockim@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