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땀 범벅 의료복 대신 입으세요” 대구 여성 간호사•의사들에게 기능성 티셔츠 기부한 ‘안다르’

2020-03-12 16:59

add remove print link

대구 지역 간호사 및 의사 지원하려 기능성 의류 1만 장 기부
통기성이 우수한 소재로 의료진 의료복 대체해

금일(12일)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하 코로나19) 국내 확진자는 7천여 명을 넘어섰다. 특히 대구•경북 지역의 확진자는 국내에서 가장 많은 환자인 5천 명을 뛰어넘은 상황이다.

코로나19가 계속적으로 확산되면서 많은 기업들이 할 수 있는 방법으로 도움의 손길을 내밀고 있는 가운데, 한 기업의 섬세하고 의미 있는 기부 소식이 전해졌다. 

그 기업의 정체는 바로 기능성 의류를 제작하고 있는 국내 애슬레져 브랜드 ‘안다르’다. 

이하 안다르

'안다르'는 지난 11일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에 의료복을 대체할 수 있는 기능성 티셔츠 1만 장을 기부했다. 이는 약 2억 5천만 원에 달하는 양으로 큰 화물 트럭에 꽉 채워 의료진 현장에 전달됐다. 

'안다르'가 이처럼 수많은 양의 기능성 티셔츠를 기부한 데에는 특별한 의미와 이유가 숨어있었다.

‘땀’에 흠뻑 젖어있는 의료복에 주목한 '안다르'

그 첫 번째 이유는 바로 의료복으로 제공되는 의류 자체에 통기성이 떨어져 땀 배출이 어렵기 때문이다.  

현재 의료진들은 의료복 위에 온몸을 감싸는 방호복까지 무장한 채 환자 채혈, 주사 및 투약, 수액 투여를 해야 하기 때문에 평상시보다 2~3배의 체력을 소모하고 있다. 방호복을 벗은 의료진들의 의료복이 땀에 흠뻑 젖어있는 것도 이같은 이유에서다.

특히 얼마 전 공개된 대구 병원 현장 사진 속 지친 기색이 역력한 의료진들이 땀에 젖은 옷을 입고 있어 많은 사람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연합뉴스

하지만 ‘안다르’가 기부한 옷은 통기성이 우수한 기능성 티셔츠로 의료복위에 방호복까지 입어야 하는 상황에서 많은 땀을 흘리게 되는 의료진에게 딱 맞는 대체용 의류인 셈이다. 

안다르
 “부족한 의료복 대신 입어주세요”... A급 대체용 의류가 된 ‘안다르’의 옷

‘안다르’가 기능성 티셔츠를 기부한 또 다른 이유는 ‘의료복 부족’ 문제가 심각한 상황이기 때문이었다. 

실제로 위생 수칙상 의료진들은 음압 병실에서 나올 경우 의료복을 갈아입어야 한다. 하지만 현재 의료복의 수량은 한정되어 있어 의료진이 당장 갈아입을 수 있는 옷이 부족해 애를 먹고 있다. 

연합뉴스

심지어 속옷 위에 바로 방호복을 입을 수는 없어 의료복 대신 티셔츠를 껴입기도 하는 안타까운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안다르’는 현재 병원에서 제공할 수 있는 의료복이 턱없이 부족해 마음 놓고 갈아입을 수 있는 여분의 의류가 더 많이 필요하다는 것에 주목했다.

안다르

안다르 관계자는 “현재 많은 매스컴을 통해 보도되고 있는 대구 병원의 열악한 환경을 접하고, 우리가 할 수 있는 기부를 찾아보게 됐다”며, “안다르 의류가 코로나 최전선에서 대응하는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여성 간호사와 의사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의료진들의 땀과 노력이 계속되고 있는 코로나19 최전선. ‘안다르’의 의미 있는 기부가 의료진들에게 많은 힘이 되어주기를 바란다.

연합뉴스
home 노성윤 기자 s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