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양희, 청주흥덕 무소속 출마 선언

2020-03-26 00:58

add remove print link

정우택의원 단수 추천에 반발···통합당 탈당
“KTX 세종역 신설 저지 공동 공약 채택”제안

김양희 예비후보가 오는 4·15총선과 관련, 청주 흥덕구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김 예비후보는 미래통합당이 정우택(청주상당구·4선)의원을 인근 흥덕구에 단수 추천하자 경선을 요구하며 반발해왔다.

그는 이틀 전 통합당을 탈당하고 25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의혹 가득한 단수 전략공천을 강행하는 통합당의 불의에 승복할 수 없다"며 무소속 출마를 강행했다.

그는 "경선 실시를 요구했음에도 근거 없이 전략공천을 강행한 통합당과 정 예비후보는 저의 무소속 출마에 왈가불가할 자격조차 없다"면서 "무소속 출마는 선거법이 보장하는 국민참정권 행사의 하나인데 통합당과 정 예비후보는 여러 수단을 동원해 불출마를 종용했고, 압력의 정도가 정치적 금도를 넘는 경우도 있었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특히 청주권서 출마하는 예비후보들에게 'KTX 세종역 신설 저지 및 오송역 사수'를 공동 공약으로 채택해 달라고 제안했다

그는 "KTX 세종역 신설은 곧 오송역의 파국을 의미하며 오송역이 흔들리면 청주시와 충북도 백년대계의 근본도 흔들릴 수밖에 없다"며 "KTX 오송역이 위치한 흥덕 선거구만의 문제가 아니고 정파 이해나 진영 논리를 떠나서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청주흥덕 선거구는 더불어민주당 도종환 의원, 미래통합당 정 의원, 민생당 한기수 후보 등이 출마를 선언하고 표밭을 다지고 있다.

home 심재영 기자 sjy007n@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