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가 비명 지른다” 원룸 거주자가 폭발해 올린 소음공해 고발글

2020-03-26 10:30

add remove print link

원룸 거주자가 고발한 이웃집 소음공해 문제
원룸 거주자 “빨리 돈 모아서 이사 가야겠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한 원룸 거주자가 뜻밖의 '소음공해'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밝혔다.

26일 새벽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는 "원룸인데 신음소리 너무 격렬해서 X같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원룸 거주자는 한밤중 이웃집 거주자 때문에 겪은 일을 거침없이 털어놨다.

층간소음이 아니라 이웃집 남녀 '격렬한' 성관계 때문에 불편을 겪었다는 사연이었다.

그는 "과장 1도 안 보태고 여자가 비명을 지른다"라며 "중간중간에 이름도 부르고 간지럽다고 멘트까지 치고 더워서 창문 열고 격렬하게 하는지 몸 부딪히는 소리도 들림"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퇴근하자마자 저녁 7시 넘어서 한번이고 밤중에 또 섹스를 하는데 한 번 할 때마다 시간도 X나 김"이라며 "벌써 30분 넘게 신음소리 들림. 할 거면 (창문을) 좀 닫고 하던가 X나 격렬하게 하나 시끄럽고 X같은 소음공해임"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원룸 거주자는 불편함을 호소하며 "빨리 돈 모아서 이사 가야겠다"라는 말까지 했다.

ㅆㅂ원룸인데 신음소리 너무 격렬해서 개같다 과장 1도 안 보태고 여자가 비명을 지른다아 하앍 아 하앍 아악!!! 아! 악! 중간중간에 이름도 부르고 간지럽다고 �
에펨코리아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셔터스톡
home 손기영 기자 mywank@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