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로우 취소한다, 선 제대로 넘었다” 크게 논란 중인 기리보이 '게시물'

2020-05-29 07:44

add remove print link

기리보이가 올린 인스타 스토리에 비난 쏟아져
결국 게시물 삭제하고 직접 사과 글 올린 기리보이

이하 기리보이 인스타그램

래퍼 기리보이(홍시영)가 올린 게시물이 크게 논란되고 있다. 

지난 28일 기리보이는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뉴스 장면 캡처 사진 두 장을 올렸다. 해당 캡처 사진에는 남녀 앵커가 뉴스 데스크에 앉아있었다. 

두 앵커 사이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 사진이 화면에 띄워졌다. 뉴스 하단 자막에는 "이용수 할머니 '난 바보 아니다…기자회견 배후 없어'"라는 말이 비쳤다.

기리보이는 해당 캡처 사진에 "앵커 세 명인 줄 앎", "앵커 세 명인 줄;;"이라는 말을 연달아 남겼다. 이에 네티즌들은 기리보이 언행을 두고 이용수 할머니에게 무례한 것 아니냐며 경솔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네티즌들은 해당 게시물에 대해 엄청난 비판을 쏟아냈다. "선 넘었네", "생각 없네 와 실망", "왜 비난받느냐는 반응이 더 신기함", "나쁘다기보단 그냥 너무 경솔하다", "민감한 이슈인데 대체 뭔 의도로 저런 걸 올리는 거야...", "드립 칠 게 있고 안칠 게 있지", "그냥 아무 생각 없이 올린 거 같긴 함", "유머로 소비할 게 있고 아닌 게 있지... ", "팔로우 취소함" 등 댓글이 올라왔다.

기리보이는 해당 게시물이 계속해서 논란되자, 결국 사진 두 장을 모두 삭제하고 29일 오전 장문의 사과문을 남겼다. 

기리보이가 논란에 올린 사과 글 전문이다.

기리보이 사과문 전문 1
기리보이 사과문 전문 2
home 권미정 기자 undecided@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