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사태에 작심 발언한 한혜진…상황이 심각해졌다

2020-06-03 13:40

add remove print link

평소와 달리 대놓고 의견 밝힌 탑모델
한혜진, 미국 사태 관련 언급에 비난 터져

모델 한혜진(37) 씨가 소신 발언을 꺼낸 후 논란이 터졌다.

이하 한혜진 씨 인스타그램

3일 한혜진 씨는 인스타그램에 검은색 배경 사진을 올렸다. 그는 "특정 피부색이 다른 피부색을 가진 누군가를 해할 권리를 가진다는 생각은 도대체 어디서 기인하는가?"라고 말했다.

이하 한혜진 씨 인스타그램

이는 지난달 25일(현지 시각)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발생한 흑인 남성 사망 사건과 관련된 말이다. 조지 플로이드는 경찰 진압 시 목이 졸려 사망했다.

목이 눌린 남성 얼굴은 모자이크 처리했습니다. / 연합뉴스

한 씨는 자신이 한 말을 게시 몇 분 만에 삭제했다. 댓글 반응 때문으로 추정된다. 일부 네티즌들은 한 씨를 비난했다. 이들의 주장은 "흑인도 가해자인 경우가 있다. 한쪽에 치우친 발언 하지 마라"는 것이다.

이하 인스타그램 댓글창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날로 격화되는 미국 내 시위에 국내에서도 관심이 뜨겁다. 다른 한편에서는 "인종을 떠나 사실관계를 철저히 가리면 될 사안"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home 김민정 기자 wikikmj@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