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윤석열, 단숨에 이낙연 이재명에 이어 3위 했다

2020-06-30 12:00

add remove print link

1위 이낙연 30.8%, 2위 이재명 15.6%, 3위 윤석열 10.1% 기록
리얼미터 6월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 결과

여야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월간 추세 / 리얼미터 제공

2020년 6월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새롭게 후보군에 포함된 윤석열 검찰총장이 10%대 지지율로 단숨에 3위를 기록했다. 

1위는 30% 초반의 지지율을 얻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위는 15%대 지지율을 보인 이재명 경지도지사가 차지했다. 

29일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6월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의원은 지난 5월 조사 대비 3.5%포인트 하락한 30.8%로 1위를 차지했다.

2개월 연속 지지도가 하락했지만 여전히 2위인 이 지사와 2배 이상의 지지율 격차를 기록하며 13개월 연속 1위를 유지했다.

이 지사는 지난 5월 조사보다 1.4%포인트 상승한 15.6%를 기록했다. 이 지사는 최근 꾸준히 상승세를 보이며 석 달 연속 2위를 차지했다.

윤석열 검찰총장 / 뉴스1

눈에 띄는 것은 이번 조사에서 처음으로 후보군에 포함된 윤 총장이 10.1%의 지지율로 3위를 기록한 점이다. 

그동안 '없음·모름, 무응답'으로 답했던 유보층과 홍준표·황교안·오세훈·안철수 등 범보수·야권주자 선호층을 흡수하며 3위를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

윤 총장은 앞서 한국갤럽 등에서 후보군에 넣어 조사한 바 있지만, 윤 총장이 명단에서 빼달라고 요청하면서 포함되지 않아왔다. 

4위는 홍준표 미래통합당 의원이 차지했다. 홍 의원은 지난 조사보다 1.1% 포인트 하락한 5.3%를 기록했다. 

황교안 전 통합당 대표는 2.0%포인트 하락한 4.8%로 5위,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0.3%포인트 하락한 4.4%로 6위를 차지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3.9%), 원희룡 제주지사(2.7%), 심상정 정의당 대표(2.5%), 박원순 서울시장(2.4%), 유승민 전 의원(2.3%), 김부겸 전 의원(1.7%)이 뒤를 이었다.

이어 김경수 경남지사(1.7%),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1.5%) 순이었고, '기타 인물'은 1.4%, '없음'은 6.2%, '모름·무응답'은 2.6%였다.

한편 범진보 여권 주자군(이낙연·이재명·심상정·박원순··김경수·김부겸·임종석)의 선호도 합계는 지난 조사보다 1.6%포인트 내린 56.3%였다. 

범보수 야권 주자군(운석열·홍준표·황교안·오세훈·안철수·원희룡·유승민)은 4.4%포인트 오른 33.6%로 양 진영 간 격차는 28.7%포인트에서 22.7%포인트로 좁혀졌다.

오마이뉴스 의뢰로 실시된 이번 조사는 지난 22일부터 26일까지 닷새간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2537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6만1356명에 접촉해 2537명이 응답 완료. 응답률 4.1%)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9%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리얼미터 제공
home 김민수 기자 kms@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