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영, 송대익 논란 손절했지만 '댓글 한 줄' 때문에 난리가 났다

2020-07-02 20:10

add remove print link

주작 방송 논란 송대익 여자친구 이민영
이민영 입장문에 어머니가 쓴 댓글

이민영 씨가 SNS에 쓴 입장문에 달린 댓글 한 개가 논란을 키우고 있다.

이하 이민영 씨 인스타그램

2일 이민영 씨는 남자친구인 유튜버 송대익 씨가 주작 방송으로 논란이 되자 해당 사건과 자신은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입장 표명이 늦어진 점을 사과하면서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사전에 아무런 공지 없이 벌어진 일이며, 저는 이 일과 무관하다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라고 말했다.

해당 입장문은 현재 댓글 이용이 막혔다. 하지만 댓글 기능이 막히기 전, 이민영 씨 어머니가 쓴 댓글이 캡처 후 확산하면서 논란을 낳았다.

이민영 씨 어머니는 "어여 자. 시간이 흐르면 이것도 추억으로 남을 거야. 사랑해 영원히~~"라는 댓글을 직접 남겼다. 해당 계정은 공개 계정으로, 그가 운영하는 대게 식당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주로 활용한다. 이민영 씨 팬들과도 활발하게 소통해왔다.

해당 내용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알려지자 이들은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 이용자는 "본인도 대게파는 자영업을 하는 와중에 이 힘든 시기에 어렵게 버티고 있는 자영업자들에게 이런 주작질이 좋은 추억이 될 것이라고 생각해서 이렇게 남긴 거죠?"라며 발끈했다. 이밖에도 "어머니가 지능적 안티이신가", "저런 말 할 수 있지만 문자로 하든가", "어머니ㅠㅠ 그거 아니에요", "어머니도 자영업 하는데 댓글 실드를 해주네 그냥 전화로 하지", "추억은 아니지", "가만히 계시는 게 도와주는 건데" 등 반응을 보였다.

디시인사이드

무분별하게 가족에 대한 비난은 삼가자는 입장도 있지만, 같은 자영업자로서 경솔한 행동이었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현재는 이 씨의 어머니 SNS 계정도 댓글 기능이 차단됐다.

이민영 씨 어머니 SNS

앞서 유튜버 송대익 씨는 '피자나라 치킨공주' 배달원 취식 의혹 제기 방송을 진행했다. 방송에는 이민영 씨도 잠시 얼굴을 비췄다. 하지만 '피자나라 치킨공주' 업체 측 확인 결과, 해당 내용은 없는 사실이었다. 송대익 씨는 힘든 시기에 자영업자들을 더욱 힘들게 만드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을 피하지 못했다.

지난 1일 송대익 씨는 당시 방송 조작 사실을 인정했다. 그러자 함께 출연한 이민영 씨도 사과해야 한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home 한제윤 기자 zezeyun@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