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여배우 성추행하고 흉기로 협박한 배우 근황이 전해졌다

2020-07-06 19:30

add remove print link

동료 여자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협박한 혐의
최근 만기 전역한 배우 이서원, 연예계 복귀는 고려 안해

동료 여자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협박한 혐의를 받은 배우 이서원 씨의 근황이 전해졌다. 

6일 다수의 매체는 "2018년 11월 20일 군에 입대한 이서원이 지난달 30일 만기 전역했다"고 보도했다. 

이하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이서원 씨는 현재 소속사가 없는 상태이며, 연예계 복귀는 고려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8년 4월 이서원 씨는 술자리에 함께 있던 동료 여성 연예인을 성추행했고, 피해자가 이를 거부하며 남자친구에게 도움을 청하자 피해자를 흉기로 협박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미 입영통지서를 받은 상황이었던 이서원 씨는 는 현행법상 재판 출석이 병역 연기사유에 해당되지 않아 그해 11월 20일 입영하게 됐다.

이후 사건은 군사법원으로 이관됐다. 이서원 씨는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서원 씨는 2015년 드라마 ‘송곳’으로 데뷔했으며 ‘함부로 애틋하게’, ‘병원선’ 등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뒤, ‘제2의 박보검’이라고 불리며 KBS2 ‘뮤직뱅크’ MC를 맡았다.

home 김현덕 기자 khd9987@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