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moted by 뽀로로파크

“하루 1000명에서 단 200명으로” 아이들 마음껏 놀 수 있도록 ‘저밀도 서비스’ 결심한 뽀로로파크

2020-07-14 11:00

add remove print link

뽀로로파크, 아이들 안전 최우선으로 한 '저밀도 놀이 서비스' 선보여
'더 프리미어 뽀로로파크' 일 200명 입장 제한 및 철저한 방역 시스템

"엄마 나 친구들이랑 놀고 싶어ㅠㅠ 키카는 언제쯤 갈 수 있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이 장기화되며 아이들은 집 밖에서 마음껏 놀지 못해 답답함을 내비치곤 한다. 하지만 부모들도 고통스러운 건 마찬가지다. 언제 끝날지 모르는 코로나바이러스를 마냥 지켜보며 집에서만 아이들을 키울 수는 없는 법. 

아이들은 어릴 적 친구들과 함께 뛰고 놀면서 사회적 관계를 맺어 사회정서가 발달하게 된다. 즉 건강하게 아이를 성장시키기 위해서라면 부모도 더이상 집에서만 비슷한 놀이 학습을 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하 뽀로로파크

이러한 상황에서 부모와 아이 모두를 위해 파격적인 서비스를 내놓은 곳이 있어 화제다. 그 주인공은 바로 '뽀로로파크'다. 

이 곳은 아이들의 뽀통령 캐릭터로 불리는 '뽀로로' 캐릭터가 가득한 실내 놀이 공간으로 하루 1000명 이상 수용할 수 있는 규모다. 하지만 이번 코로나 사태로 인해 아이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 '저밀도 놀이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이기로 했다. 

거리두기가 가능한 입장 제한부터 철저한 방역까지. 부모와 아이 모두 편한 마음으로 신나게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업그레이드된 것이다. 

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하게 놀 수 있는 공간을 찾아 헤매던 부모라면 '대박!'을 외칠 수밖에 없는 공간이다. 꼼꼼하게 미리 체크한 뒤 아이와 방문할 수 있도록 ‘더 프리미어 뽀로로파크’ 서비스 특징을 정리해봤다. 

1. 하루 딱 200명만! 대폭 줄인 입장객 제한

뽀로로파크는 하루 1000명 이상 수용할 수 있을 만큼 면적이 상당히 넓다. 하지만 아이들끼리 거리두기가 가능하도록 기존의 5분의 1 수준인 '200명'으로 입장을 제한한다. 하루에는 총 두 번의 타임이 운영되며, 한 타임 당 부모 1명과 아이 1명으로 이뤄진 50팀만 입장 가능하다. 

2. 바이러스 걱정 1도 없도록 철저한 방역

뽀로로파크는 철저한 방역과 검역을 통해 '바이러스 제로존'을 만들었다. 아이들이 손이 닿을 만한 곳은 입구부터 시작해 뽀로로기차, 장난감, 화장실까지 꼼꼼하게 수시로 소독하고 있다. 입장객과 근무 직원 모두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입장 시 열체크와 더불어 전자출입명부도 확인하고 있다. 

3. 소수 그룹으로 인솔자 동행하는 '차일드 컨시어지 서비스' 

프리미어서비스에서 누릴 수 있는 또 한 가지 특별한 점은 '차일드 컨시어지 서비스'다. 부모가 안심하고 아이를 맡긴 채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제공되는 서비스다. 소수 그룹으로 인솔자가 동행해 놀이시설을 이용하고 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별도 탁아서비스도 진행된다. 

4. “둠칫둠칫~” 뽀로로와 함께 만드는 신나는 추억들 

아이들의 뽀통령 뽀로로 캐릭터와 춤도 추고, 인사도 하며 아이들은 많은 추억을 남길 수 있다. 각 클래스마다 뽀로로와 친구들이 등장해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구성됐다. 싱어롱쇼에서는 아이들이 직접 만든 악기로 함께 공연에 참여할 수 있으며, 캐릭터와 함께 퍼레이드를 즐길 수 있다.

5. 교육적인 측면까지 생각한 오감 발달 프로그램

뽀로로 캐릭터와 즐거운 시간을 보내면서 아이들은 저절로 교육적인 유익함까지 가져갈 수 있다. 아이들의 발달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요소들이 프로그램에 잘 녹아 있기 때문이다. 한 그룹의 인원은 8명 이하로 프로그램 참여 시 거리두기와 세심한 케어가 가능케했다. 

뽀로로파크 '더 프리미어' 서비스는 오는 7월 15일부터 롯데 빅마켓 영등포점에서 처음 선보인다. (사전 예약 바로가기)

이용료는 보호자 1명과 어린이 1명이 4시간 이용하는 데 5만 5천원이다. 탁아서비스는 어린이 1명 당 2시간 기준 4만원에 이용할 수 있다. 뽀로로파크는 “프리미어 서비스를 통해 발생한 수익금 일부는 코로나19로 어려움 겪고 있는 취약계층 어린이들을 위해 쓰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리 주말에 뽀로로파크 가볼까?” 이 한 마디라면 아이들의 얼굴에 웃음꽃이 필 것이다. 집에 콕 박혀 반복되는 놀이에 아이도, 부모도 지쳤다면 안전하게 뛰어놀 수 있는 뽀로로파크로 나들이 계획을 세워보는 것은 어떨까. 

home 노정영 기자 njy2228@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