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은 잘 봤는데.. 당신 목에 혹이 신경 쓰여 이메일 남깁니다”

2020-08-01 11:20

add remove print link

방송이 끝나고 의문의 메일 한 통 받은 기자
미국 기자, 시청자 메일로 갑상샘 암 확인.. “감사드린다”

이하 빅토리아 프라이스 트위터

한 방송 기자가 메일 한 통으로 목숨을 건진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4일(현지시각) BBC 등 여러 매체들은 미국 플로리다주 WFLA TV 기자 빅토리아 프라이스 사연을 보도했다. 그가 직접 SNS에 올린 내용에 의하면 빅토리아 프라이스는 방송을 끝낸 뒤 한 시청자로부터 메일을 받았다.

메일 내용에는 "방금 당신의 뉴스 리포트를 봤습니다. 걱정이 되는 건 당신 목에 있는 혹입니다"라며 "갑상샘 검사를 받아보는 게 좋을 것 같아요. 제가 그것 때문에 암에 걸렸었거든요"라고 적혀 있다.

빅토리아 프라이스가 받은 메일 한 통

빅토리아 프라이스는 이 메일을 받고 바로 검사를 시행했다. 목이 부어있는 듯 보이던 것은 악성 종양이었으며, 암은 갑상샘에서 림프선으로 퍼지고 있었다. 그는 수술을 받고 복귀를 준비하고 있다.

빅토리아 프라이스는 "이메일을 받지 못했다면 의사를 찾지 않았을 것"이라며 "암은 계속 퍼졌을 거란 생각만 해도 무섭다. 평생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겠다"고 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행 이후 기자의 일에만 신경을 쏟아 건강을 전혀 신경 쓰지 못했다. 항상 자신과 주변 사람들 건강을 챙기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home 김유성 farockim@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