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가 1m 땡땡cm 넘으면, 코로나 걸릴 확률 '2배'나 높아진다”

2020-08-01 19:50

add remove print link

영국 언론이 다룬 내용
코로나19 관련 연구 결과

서로 다른 키의 '런닝맨' 멤버들 / 이하 뉴스1

사람의 키가 코로나19 감염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을까? 해당 질문에 대한 연구 결과가 나와 이목을 모으고 있다.

지난달 28일(현지시각) 영국 매체 텔레그래프는 “키가 6 피트(182cm) 이상인 사람은 키가 작은 사람보다 코로나19에 걸릴 가능성이 두 배 높다”고 보도했다.

People over 6ft have double the risk of coronavirus, study suggests  Findings indicate Covid-19 transmitting through air, as height would not make a difference if it were carried only through droplets
The Telegraph

셔터스톡

매체에 따르면 최근 영국 맨체스터대와 오픈유니버시티 등의 전문가들이 속한 연구팀은 2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파에 개인의 특징・생활 습관 등이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 지를 조사햇다. 조사 결과 연구팀은 키가 큰 사람들은 상부에 떠다니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섞인 공기를 마실 확률이 더 높아진다는 결론을 내렸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금세 바닥으로 떨어지는 비말(침방울)로 주로 감염되지만, 환기 등이 잘 되지 않는 밀폐된 곳에서 바이러스가 장시간 상층부에 머무를 수 있다고 전해졌다.

home 권미정 기자 undecided@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