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ki 여기어때] '맛집 그 이상'... 고창을 고스란히 담은 보리 한상

2020-08-01 17:01

add remove print link

만원의 행복, 보리 숭늉에서 보리음료까지
무한리필의 푸짐한 인심
고창 찾았다면 고창 보리냉면 여기어때?

고창의 한 보리음식전문점 건물이 내리는 비에 운치를 더하고 있다 / 조주연 기자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 시작됐다. 이전과는 다른 상황속에 해외보다는 국내 관광지로 발길을 돌린 많은 국민들은 긴장감 속, 2020년 상반기를 견뎠던 자신과 가족들에게 휴식을 선사한다.

전북 고창을 찾은 관광객이라면 청보리의 고장 고창을 고스란히 담은 이 한상을 주목하라.

고창군청 앞 도보 3분 거리에 위치한 식당 '보리OO'은 마치 역사속 주막집을 떠올리게 한다. 황토빛 벽과 초가지붕은 비가 오는 운치속에 한폭의 한국화로 다가왔다.

그리 넓지 않은 식당 내부는 혼잡스럽지 않은 분위기 속에 식사하기 충분했다.

손님을 가장 먼저 맞이하는 건 환한 미소의 식당 직원이 건네는 보리숭늉이다. 투명한 유리병 속 하얀액체(?)를 마주한다면 자칫 '막걸리'로 착각하기 충분하다.

목넘김이 부드러운 보리숭늉은 '어느 누가 이 구수함을 거부할 수 있을까'라는 감탄을 자아내게 한다. 식사 전 물 한잔에 마음이 흔들리긴 처음이다.

문을 연지 한달이 채 되지 않은 이 곳의 주 메뉴는 현재 보리냉면이다. 비빔이냐 물이냐의 차이.

고창 보리비빔냉명 / 조주연 기자
주문한 '보리냉면'은 쟁반을 이용해 주문자별 개별 반찬을 제공, 위생에도 고민한 흔적이 고스란히 옅보인다. 이때 냉면과 함께 제공되는 보리음료에 또 다시 눈이 번쩍 뜨인다.

고창 보리가 재료로 쓰였진 해당 보리음료는 음식점을 나서는 손님의 손에 들려지고 긴 여운으로 고창보리의 여운을 간직하게 만든다.

면이 부족한 이에게는 무한으로 면을 리플해 주며 요청할 경우 보리밥도 무료로 제공한다. 그것도 무한리필이다. 여름시즌 사이드 메뉴로 고창수박은 어떨까 제안해 본다.

숭늉에서 보리음료까지, 고창을 고스란히 담은 이 한상은 8500원으로 충분했다. 미각으로 어떻게 지역을 알릴 수 있는지 고창이 보여줬다.

한편, 이 곳은 고창군으로 부터 위탁 운영 중 이다.

home 조주연 기자 news9wiki@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