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메뉴가 '이 치킨'인 분들, 이거 보면 역겨워집니다“

2020-08-11 13:00

add remove print link

네이트판에 올라온 충격적인 사진…"비닐봉지에?"
한 네티즌 “비닐봉지에 뿌링클 가루를 묻히고 있더라” 주장

치킨 브랜드 BHC '뿌링클' 메뉴에 대한 폭로가 나왔다. 비위생적인 과정을 통해 만들어진다는 것.

지난 10일 네이트판에 '뿌링클 먹는 분들 보세요. 충격적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원문)

글쓴이는 "어제 새로 생긴 오프라인 매장에 갔다. 근데 치킨이 나오는 동안 너무 충격적인 장면을 목격했다"며 "뿌링클은 가루가 뿌려진 치킨이지 않느냐. 그 가루를 치킨 포장용 비닐봉지에 넣고 버무리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치킨을 먹는 동안 보고 싶지 않았지만 여섯 번가량 같은 봉투에 버무리는 장면을 봤다"며 "결국 본사에 클레임을 걸었다. 계속 답변이 없다가 동영상을 첨부하니 바로 연락이 오더라. 시정 조치를 취하겠다던데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끝으로 "최소한 먹는 걸로 장난은 안 쳐야 되지 않느냐. 비위생적인 모습에 충격받았다"며 "뿌링클 먹는 사람들이 보면 화가 날 것 같다. 모든 업주분들이 이런 건 아니겠지만 최소한 프랜차이즈 달고 피해를 주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네이트판

네티즌들은 분노했다. 이들은 "내가 지금까지 뭘 먹은 거지", "저 봉지에 뜨거운 음식을 담다니", "저 업주가 잘못하고 있는 게 맞다", "위생 개념 없는 곳들이 많다", "이게 실화냐", "본사 답변이 더 어이없다" 등 댓글을 남겼다.

인스타그램
home 구하나 기자 hn9@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