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말이…” 성전환한 전 육군 하사, 오늘(11일) 작정하고 나왔다

2020-08-11 11:24

add remove print link

“나는 모범적인 간부였다”
변희수, 11일 기자회견에서 발언

복무 중 성전환 수술을 받았던 전 육군 하사가 다시 등장했다.

이하 뉴스1

11일 변희수는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전역처분 취소 행정소송 관련해 발언했다. 변희수 복직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도 함께 했다. 군인권센터, 참여연대, 성 소수자 관련 모임 관련자들이 섞인 조직이다.

공대위는 "현행법상 현역 복무 중인 트랜스젠더 군인이 군 복무를 중단해야 할 근거는 없다"며 "변희수 하사의 부당 전역을 사법부를 통해 바로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변 하사가 소송 과정에서 적법 절차에 따라 상관 허가를 받고 성 확정 수술 목적의 국외 여행을 떠난 점, 허가가 육군참모총장에게 보고된 점, 수술 이전에도 본인이 비수술 트랜스젠더라는 점을 보고하고 문제없이 복무했다는 점 등을 소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변희수는 대전지방법원에 전역 처분 취소를 위한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육군 5기갑여단 소속 하사였던 변희수는 지난해 말 휴가 기간에 해외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았다. 이후 육군본부는 그에게 심신장애 3급 판정을 내리고 강제 전역 처분했다. 고환 결손과 음경 상실이 이유였다. 변희수는 지난 2월 인사소청을 냈지만 기각됐다. 

이하 연합뉴스
육군 5기갑여단 공식 마크
home 김민정 기자 wikikmj@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