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무슨 개소리…” 가세연 김용호, 댓글로 엄청난 비난 받고 있다

2020-08-25 10:20

add remove print link

김용호 “유튜버 오가나 사과했으니 폭로 멈추겠다”
구독자들 "폭로한 제보자들은 어떡하냐 책임감이 너무 없다" 비난

유튜버 김용호연예부장이 의사 유튜버 오가나의 폭로를 멈추기로 결정해서 많은 비판을 받고 있다.

이하 유튜브 "김용호연예부장"
이하 유튜브 '김용호연예부장'

지난 24일 유튜버 김용호연예부장은 생방송 방송을 통해 "유튜버 오가나의 폭로를 멈추겠다고 발언하며 사과를 하며 반성을 하는 모습을 보였으니 멈추겠다"라고 주장했다. 이어서 "폭로할 때보다 폭로를 멈출 때 더 큰 용기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알았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유튜버 김용호연예부장은 "유튜브를 하면서 많은 사랑을 받았지만 영웅심에 취하지 않으려고 늘 마음을 잡고 있습니다. 칭찬에 취하지 않으려고 합니다. 겸손하려고 합니다. 저도 완벽한 사람이 아닙니다. 저 나름대로 상대가 사과를 하면 멈추겠다는 원칙을 세웠습니다"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유튜버 김용호연예부장은 "문재인이나 조국 같은 좌파 권력들은 절대로 사과하지 않습니다. 설사 그들이 사과를 한다고 해도 그때는 멈추지 않겠습니다"라고 발언하며 정치적인 부분은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이를 본 구독자들은 "이게 무슨 개소리", "공익의 결말이 씁쓸하다", "핑계로 어그로 끌고 좌파랑 다를게 없다. 우파인 척 하지마라", "구독 취소해야 겠다", "폭로한 제보자들은 어떡하냐 책임감이 너무 없다"라고 많은 비난을 하고 있다. 일각에서도 유튜버 김용호연예부장을 믿고 폭로한 제보자들에 대한 책임감이 너무 없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이하 유튜브 "김용호연예부장" 댓글 캡처
 이하 유튜브 '김용호연예부장' 댓글 캡처
home 박완준 기자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