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굳어서 가루 된 오줌..?” 강형욱도 경악한 반려견 4마리 주인 집 상태 (영상)

2020-09-01 08:50

add remove print link

누렇게 물든 이불과 털로 뒤덮인 침대
4마리 반려견 보호자들, 충격적인 집 상태 공개

강형욱 훈련사를 경악하게 만든 보호자들의 집 상태가 공개됐다.

이하 KBS2 "개는 훌륭하다"
이하 KBS2 '개는 훌륭하다'

지난달 31일  KBS 2TV 예능 프로그램 ‘개는 훌륭하다’ (이하 ‘개 훌륭’)에는 반려견들과 대소변 전쟁을 치르는 보호자들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네 마리의 강아지와 생활 중인 보호자들은 반려견 간의 싸움이 심해 ‘개 훌륭’에 도움을 요청했다. 이에 현장으로 출동한 강형욱 훈련사는 도저히 반려견들이 지낼 수 없는 환경에 경악했다.

위생점검을 하던 중 강 훈련사는 침대를 보고 경악했다. 침대에는 털과 오줌으로 가득했기 때문이다. 또한 켄넬과 가구 밑에도 똥과 오줌이 가득했다.

보호자들이 물티슈로 오줌을 치우는 모습을 본 강 훈련사는 "손걸레로 닦아야죠!"라며 분노했다. 이어 친절하게 알려주던 강 훈련사는 "내가 왜 이걸 알려줘야 돼.."라며 황당해했다.

네이버TV, KBS2 '개는 훌륭하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집이 제발 자가였으면... 전세나 월세에서 저 꼴 만들어놓은 거면 집주인 ㄹㅇ뒷목 잡고 쓰러질 듯 어떻게 저렇게 똥오줌 가득한 집에서 살고 있는지", "와 미쳤다.. 어케 저렇게 살지?? 미쳤다 인간이길 포기했네", "똥오줌 말라붙은 게 레전드 ㅋㅋ 4마리씩이나 키우면서 개들 싸워도 걍 보고만 있고.. 강형욱이 화 안 나겠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네이버TV 댓글
네이버TV 댓글
home 유혜리 기자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