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규석 기장군수, 기장읍 해안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달라

2020-09-16 14:12

add remove print link

-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장읍 해안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주민 호소문’전달
- 도시철도 정관선·기장선 유치 등 지역현안사업 국비 지원 요청

오규석 기장군수가 1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국무조정실을 방문해 기장읍 해안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달라는 주민 호소문을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에게 전달하고 있다. / 사진제공=기장군

오규석 기장군수는 “강력한 태풍과 해일에는‘초강력’복구가 필요하다”며 "기존의 교과서적인 기준과 잣대로는 기후변화로 인한 해일과 강진, 슈퍼 태풍에 대비할 수 없다. 더 튼튼하고 안전한 초강력 설계와 시공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오 군수는 16일 오후 1시 서울시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국무조정실을 방문해 구윤철 국무조정실장과의 면담을 가지고 ‘제9호 태풍 마이삭·제10호 태풍 하이선 피해복구 사업 및 도시철도 정관선·기장선 유치 등 지역현안사업 국비지원 건의문’을 전달하며 기장군의 태풍피해상황 및 지역현안사업에 대해 설명했다. 아울러 기장읍 해안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달라는 주민들의 간절한 현장의 목소리를 담은 ‘정세균 국무총리께 드리는 기장읍 해안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주민 호소문’도 전달했다. 

이어 오 군수는 호소문을 통해 “처음 당해보는 강력한 태풍과 해일에는 ‘초강력’ 복구가 필요하다. 기존의 교과서적인 기준과 잣대로는 기후변화로 인한 해일과 강진, 슈퍼 태풍에 대비할 수 없다"며 "해안지대에 대한 피해복구는 더 튼튼하고 안전한 ‘초강력’ 설계와 시공이 반드시 필요하다. 그러기 위해서는 태풍 피해복구에 대한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과 항구적인 대책이 절실하다"며 "특히 기장읍 해안지역의 피해가 매우 심각하다. 기장읍 해안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서 더 튼튼하고 안전한 해안지역 안전시설물을 구축해 달라는 17만 기장군민들의 간절한 현장의 목소리를 담아 정세균 국무총리께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말했다. 

오규석 기장군수의 호소문 전달 소식에 지역주민 이 모씨(남. 65세)는 "기장 인근 고리원자력발전소와 새울본부는 태풍과 해일로 인한 사고가 수시로 일어나 불안해서 못 살겠다"며 "오 군수가 지난 7월 고리1호기 해체관련 요구사항 이행촉구 상경 시위 때 사용후 핵연료 관리방안 결정하고 해체하라"며 "정부에 원전의 안전한 해체 계획을 요구한 바 있다"며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하여 기장읍 해안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서 더 튼튼하고 안전한 해안지역 안전시설물을 구축해 달라는 군수와 지역주민의 목소리에 외면말고 즉각 응답하라고"강력하게 촉구했다.

최근 기후변화에 따른 해수면 상승과 너울성 파도, 집중호우 및 태풍 강도의 증가 등으로 해안지역에서 인명피해와 해안침식, 시설물의 파손 등 피해가 증가하고 있으며, 연안지역은 해저지진으로 인한 쓰나미로부터 더 이상 안전지대로 볼 수 없는 현실이다.

특히 해안에서의 인구활동 증가와 해안가에 건물이 증가됨에 따라 자연재난으로 인한 재산 및 인명피해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해안에 위치한 항만시설 등 인공구조물에 대한 관리는 해양수산부, 도시 계획 및 인・허가 등에 관한 관리는 국토교통부, 재난관리는 행정안전부로 분산 관리되고 있어 연안지역의 신속한 재해예방과 대응・복구에 정부는 한계를 보이고 있다.

home 최학봉 기자 hb7070@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