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계열사에 '범상치 않은' 남자 신입사원이 들어왔습니다”

2020-09-21 20:50

add remove print link

SK그룹 계열사에 들어온 신입사원 이력 화제
SK그룹 에너지 계열사 'SK E&S'에서 근무 중

SK그룹 본사 전경 / 연합뉴스

SK그룹 계열사에 '범상치 않은' 신입사원이 들어왔다. 

이 신입사원 이력은 정말 특별하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장남인 최인근 씨 / SK그룹 제공
화제의 신입사원은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장남인 최인근(25) 씨다.

21일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최태원 회장의 장남 최인근 씨는 최근 SK그룹의 에너지 계열사인 'SK E&S' 전략기획팀에 신입사원으로 입사해 근무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SK그룹 소식을 잘 아는 재계 인사는 조선일보에 "최(인근) 씨가 평소 미래 에너지, 신재생 에너지 등에 큰 관심을 갖고 있어 SK E&S에 입사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최인근 씨는 2014년 미국 브라운대에 입학해 물리학을 전공했다. 이후 세계적인 컨설팅 회사인 보스턴컨설팅그룹 인턴십을 거치기도 했다. SK E&S는 에너지 솔루션 사업 등을 하고 있다.

[단독] 최태원 회장 장남, SK E&S 신입사원으로 입사 21일 재계에 따르면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장남 인근(25)씨가 최근 SK그룹의 에너지 계열사인 SK E&S 전략기획팀에 신입사원으로 입사해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2014년 미국 브라운대를 입학한 최씨는 물리학을 전공했고, 세계적인 컨설팅 회사인 보스
www.chosun.com
최태원 SK그룹 회장 / 연합뉴스

이에 앞서 최태원 회장의 차녀인 최민정(29) 씨는 지난해 8월 SK하이닉스에 입사했다. 최민정 씨는 중국 베이징대에서 경영학을 전공했다. 대학 졸업 후에는 해군에 자원 입대했다.

최태원 회장의 장녀인 최윤정(31) 씨는 SK바이오팜에서 일하다가 지난해 휴직하고 미국에서 유학 중이다. 

최태원 SK회장 차녀 최민정, 해군 중위 전역 후 중국 투자회사 입사 최태원 SK회장 차녀 최민정, 해군 중위 전역 후 중국 투자회사 입사, 이미나 기자, 경제
hankyung.com

home 손기영 기자 mywank@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