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은 쉽게 푼다는 논리 문제” 정답을 두고 누리꾼 혈전 터졌다

2020-09-23 14:06

add remove print link

온라인 커뮤니티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문제
“어제가 내일이었으면 좋겠다. 그럼 오늘이 금요일일 텐데”

문제 한 개가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23일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에 '초등학생은 쉽게 푼다는 논리 문제'라는 글이 게재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수요일파와 일요일파'로 팽배하게 엇갈렸다.

사실, 이 문제는 지난 2017년 JTBC '밤도깨비'에서 제작진이 출연진에게 아이큐 테스트 문제로 나온 적이 있다.

당시 출연진은 언뜻 보면 간단해 보이면 쉽게 답을 내릴 수 없는 문제였다며 혀를 내두르기도 했다.

JTBC '밤도깨비'

이 문제의 답은 '수요일과 일요일' 둘 다 정답이 될 수 있다.

"어제가 내일이었으면 좋겠다. 그럼 오늘이 금요일일 텐데"라는 문장 자체가 중의적으로 해서 될 여지가 있기 때문에, 어떤 관점에서 보느냐에 따라 정답이 달라진다.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우선 '수요일'로 정답을 가정해본다면, '어제가 내일(목요일)이었으면 좋겠다. 그럼 오늘이 금요일 텐데'라는 문장으로 '어제가 화요일이 아닌 내일인 '목요일'이라면 오늘은 금요일이 될 것이다'라는 가정법 문장으로 본 것이다.

이어 '일요일'로 정답을 가정해본다면, '어제(토요일)가 내일이었으면 좋겠다. 그럼 오늘이 금요일 일텐데'라는 문장으로 여기서 포인트는 '실제 오늘'인 일요일을 기준으로 어제가 토요일이라고 가정한 것이다. 이 경우 실제 오늘(일요일)의 어제(토요일)가 내일(금요일의 내일)로 풀이 될 수 있다.

두 가지 해석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어제(토요일)가 내일이었으면 좋겠다 - 정답 일요일
어제가 내일(목요일)이었으면 좋겠다 - 정답 수요일

문제 문장 자체가 중의적으로 해석될 수 있어 두 개 모두 정답이 될 수 있다. 

home 김용찬 기자 grey2@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