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두 마디로…” 혼돈의 아이린 사건, SM 현직자가 완전히 정리했다

2020-10-23 21:00

add remove print link

“그런 사람 아니에요” 갑자기 미담 쏟아지던 상황
SM 직원, 블라인드 게시판에 아이린 비판

레드벨벳 아이린(배주현)에 관해 상당히 믿을 만한 제보가 나왔다.

이하 뉴스1

23일 직장인 익명 온라인 커뮤니티인 블라인드에 아이린 얘기가 등장했다. SM 직원인 한 블라인드 회원은 짧지만 강한 두 마디를 남겼다.

"욕먹을 만함. 틀린 말 하나 없음"

지난 20일 한 매체 에디터 겸 스타일리스트가 아이린으로부터 심한 모욕을 당했다고 주장한 이후 관련 업계 사람들도 줄줄이 공감을 표했다.

일부 팬들과 아이린 메이크업 담당자, 또 다른 매체 에디터 등 아이린을 옹호하는 무리도 나타났다. 

차이가 있다면 전자는 인스타그램 아이디와 프로필 사진 등 소속과 신분을 명확히 드러냈지만 후자는 확실한 정체가 알려지지 않은 데다 출처를 알 수 없는 글이란 점이다.

블라인드

이에 현직자들이 글을 남기는 블라인드에 올라온 게시글에 더 이목이 쏠릴 수밖에 없다. 커뮤니티 이용자들은 "갑자기 신뢰도 상승", "오죽했으면 이런 걸 남겼겠냐"라며 호응했다. 

뉴스1
home 김민정 기자 wikikmj@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