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수칙 준수하다 보니…” 2020 MAMA, '가수 홀대 논란' 해명했다

2020-12-08 21:00

add remove print link

7일 제기된 배우, 가수 차별대우 논란
MAMA 관계자 “차별은 없었다”

마마 인스타그램
마마 인스타그램
'2020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가 배우와 가수를 차별대우했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7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MAMA 시상식에서 배우와 가수 사이에 차별이 존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020 MAMA가 배우에게 제공한 대기실 / 왼쪽부터 박하선, 정경호 인스타그램
2020 MAMA가 배우에게 제공한 대기실 / 왼쪽부터 박하선, 정경호 인스타그램
행사장 밖에서 대기 중인 가수들 / 온라인 커뮤니티 "디미토리"에 올라온 트위터 캡처
행사장 밖에서 대기 중인 가수들 / 온라인 커뮤니티 '디미토리'에 올라온 트위터 캡처

제기된 의혹에 따르면 밖이나 차량 등에서 대기한 출연 가수들과 달리 시상자로 참석한 배우들에게는 각자 대기실이 제공됐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케이터링조차도 배우들에게만 제공됐다는 의혹이 일었다.

'2020 MAMA' 측 "가수들 차량 대기, 방역 조처 준수 위해" 해명 '2020 MAMA'(2020 Mnet Asian Music Awards,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가 대기실 제공 등을 두고 출연 가수와 배우를 차별했다는 의혹에 관해 해명했다. CJ ENM은 지난 6일 무관중으로 '2020 MAMA'를
www.nocutnews.co.kr

8일 '2020 MAMA' 관계자와 통화한 CBS노컷뉴스에 따르면 "모두에게 별도의 장소를 제공했다면 좋았겠지만,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하다 보니 그렇게 됐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이어 "음악방송이고 가수들을 소홀히 대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라고 말했다.

관계자는 또 "케이터링은 양쪽 다 제공됐다"며 "가수들은 기존에 퍼포먼스 사전 녹화를 했기 때문에 행사장 리허설이나 수상소감 리허설이 필요 없어서였다. 반면, 시상자들은 사전에 이곳을 방문한 적이 없어서 리허설이 필요했고 대본도 숙지해야 했다는 차이가 있다"라고 불가피하게 가수와 배우를 분류한 이유를 설명했다.

“배우는 대기실 주고 가수는 차에서”… MAMA, 심각한 문제 제기됐다 2020 MAMA가 가수와 배우를 차별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위키트리 | 세상을 깨우는 재미진 목소리

home 허찬영 기자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