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에 49세다… 정우성이 드라마 현장에서 찍힌 실제 외모 수준 (+사진)

2020-12-29 10:49

add remove print link

올해 48살인 정우성
배성우 대신 드라마 출연 예정인 정우성

정우성이 드라마 촬영에 돌입했다.

이하 스튜디오앤뉴 제공
이하 스튜디오앤뉴 제공

29일 SBS '날아라 개천용' 측은 생계형 기자 '박삼수' 역으로 변신한 정우성의 첫 촬영 스틸 컷을 공개했다.

정우성은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어 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에 하차한 배성우 대신 투입됐다. 

공개된 사진 속 '박삼수' 역을 연기하는 정우성은 헝클어진 머리와 함께 드라마에 집중하는 모습이 시선을 집중시킨다.

'날아라 개천용' 제작진은 "정우성은 짧은 준비 기간에도 불구하고 '박삼수' 캐릭터를 완벽하게 구축, 첫 촬영부터 극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었다"라며 "짠내와 능청을 오가는 정우성의 또 다른 매력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SBS '날아라 개천용'은 오는 1월 1일 오후 10시 13회가 방송되며, 정우성은 17회부터 등장할 예정이다.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원문)에 정우성 관련 게시글 댓글 창에선 "존잘", "나 이 드라마 보던 사람인데 1회부터 새로 찍자", "와 미쳤다", "얼굴이 개천에서 용 나버렸네", "이제 1화 시작이야", "벌써 설레"라는 등 반응을 보였다. 

이하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댓글 창 캡처
이하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댓글 창 캡처
home 김용찬 기자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