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보] 검찰이 '정인이 사건'에 살인죄 추가했다

2021-01-13 11:37

add remove print link

양모 장모 씨에게 살인 혐의 적용
검찰, 정확한 사인 규명 위한 재감정 시행

연합뉴스

검찰이 숨진 정인이의 양모 장모 씨에게 살인 혐의를 적용했다. 양모 장모 씨는 16개월 된 입양아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13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 심리로 열린 장 씨에 대한 첫 공판이 열렸다. 검찰은 "공소사실을 주위적으로 살인, 예비적으로 아동학대 치사로 바꾸는 공소장 변경을 신청한다"고 밝혔다.

사건 수사팀과 지휘부는 전날 법의학자들의 재감정 결과를 토대로 장시간의 논의를 거쳐 장 씨에게 살인 혐의를 적용하기로 했다.

정인이는 등 쪽에 가해진 강한 충격에 따른 복부 손상으로 사망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구체적으로 어떤 방법으로 충격이 가해졌는지가 밝혀지지 않아 검찰은 장 씨에게 살인이 아닌 아동학대치사 혐의만 적용해 재판에 넘겼다. 하지만 숨진 정인이에게서 췌장 등 장기가 끊어지는 심각한 복부 손상이 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장 씨에게 살인 의도가 있었던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그러자 검찰은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한 재감정을 시행했다.

home 손기영 기자 mywank@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