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점 1점 투성이인데... 쓰는 사람마다 “성능 확실하다”라고 하는 의문의 어플

2021-02-04 15:20

add remove print link

다운로드 100만건 초대박 어플, 지속적인 별점 테러당해
“애들이 울분 토하는 게 재밌다” “나만 아니면 돼의 모범적인 상황”

우리가 보통 스마트 어플리케이션(이하 어플)을 사용하기 전, 반드시 미리 들여다보는 것이 있다. 바로 다운로드 페이지에 5점 만점으로 표시되는 ‘별점’과 ‘리뷰’가 바로 그것이다. 

이해를 돕기 위한,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펙셀스
이해를 돕기 위한,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펙셀스

별점과 리뷰를 잘 들여다보면, 해당 어플의 성능과 쓸모가 어떠한지 미리 짐작할 수 있다.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이 두 가지는 어플을 선택하는 기준이 되기도 한다. 그런데 여기, 리뷰하는 사람들이 모두 화가 나서 ‘별점 1점’을 주고 있지만 정작 쓰는 사람들은 너무나도 만족한다는 의문의 어플이 있다.    

루리웹, 에펨코리아, 더쿠 등 국내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평점이 낮을수록 성능이 확실한 어플’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모바일 어플 ‘모바일 펜스’의 구글 플레이 스토어 다운로드 페이지를 캡처한 이미지 여러 장이 첨부돼 있었다. 

이하 구글 플레이 다운로드 페이지 캡처
이하 구글 플레이 다운로드 페이지 캡처

모바일 펜스는 부모들이 자녀의 스마트폰을 관리할 때 쓰는 국내 기업의 어플이다. 이 어플을 사용하면 아이들이 혹시나 스마트폰을 쓰면서 접할 수 있는 유해한 요소들을 차단할 수 있다. 

모바일 펜스의 대표적인 기능으로는 게임 플레이 시간제한, 성인 어플 차단, 유해 사이트 차단, 위치추적, 스마트폰 사용 시간제한 등이 있다.   

이 어플은 전세계적으로 100만건 이상의 다운로드를 기록한 초대박 어플이지만, 기묘하게도 평균 별점은 2.8점으로 매우 낮은 것을 볼 수 있다. 이는 리뷰를 작성한 일부 사람들이 지속적으로 ‘별점 1점’을 부여했기 때문이다. 제작사 역시 이 사실을 아는지, 어플 소개란에 다음과 같은 문구를 적어놓았다. 

“아이들의 별점 하나는 이 앱의 진가를 반증합니다”

알고 보니 별점 1점을 부여한 사람들은 부모의 스마트폰 사용 제한에 분노한 어린이들이었다. 어플의 기능 차단 성능이 너무 좋아 게임, 인터넷 등을 할 수 없고 스마트폰을 먹통으로 만들어버리자, 화가 머리끝까지 난 아이들이 분노의 리뷰와 ‘별점 테러’를 가한 것이다.  

 
 
 
 

어플의 리뷰 내역을 보면 스마트폰 사용을 통제당한 어린이들의 생생한 분노를 느낄 수 있다. 아이들은 리뷰를 통해 “너무 불편하다” “이딴 어플 없어져라” “어린이 인권을 무시” “친구들 사이를 멀어지게 한다” “우리도 궁금한 소식 좀 보자” “참 억울합니다” “이건 사생활 침해야” “학대다” “죽을듯한 스트레스” 등 온갖 표현을 사용하며 어플에 대한 비판을 가했다. 

어떻게 보면 이처럼 격렬한 아이들의 반응이 이 어플의 ‘확실한 성능’을 보장하는 것일 수도 있겠다.

이하 온라인 커뮤니티 루리웹 캡처
이하 온라인 커뮤니티 루리웹 캡처
 
 

어플의 별점 상태와 분노의 리뷰 세례를 확인한 누리꾼들은 재밌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댓글을 통해  “애들이 울분 토하는 게 재밌다” “나만 아니면 돼의 모범적인 상황” “나도 어렸을 때 컴퓨터 통제당했다” “잼민이(어린이를 칭하는 인터넷 용어)들 검거됐네” “성능 확실하구만” “너무 빡빡하지만 않으면 통제는 필요하다” “애들 다 하루종일 핸드폰만 보더라” “게임은 하루 3, 4시간만 시키는 게 좋을 듯” 등 다양한 의견을 남겼다. 

유행어 "성능 확실하구만"을 낳은 엉덩국의 만화 일부. / 엉덩국 공식 블로그 캡처
유행어 "성능 확실하구만"을 낳은 엉덩국의 만화 일부. / 엉덩국 공식 블로그 캡처

그러나 해당 어플이 어린이들의 인권과 사생활을 침해하고 괴롭히는 용도로 사용된다는 의견도 있었다. 일부 누리꾼들은 “부모 때문에 어려서부터 스마트폰 중독인 애들한테 공부해야 한다고 뺏어가다니” “저런 앱은 없어져야지” “이런 걸 재미있어하면 안 된다” 등 다른 견해를 드러냈다.

home 황찬익 기자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