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청룡영화제 남우조연상 받은 박정민, 그런데 수상 소감이…”

2021-02-09 22:57

add remove print link

2021 청룡영화제 남우조연상 받은 배우 박정민
박정민 “아직 그 친구를 보내지 못했다”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스틸컷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스틸컷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포스터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포스터

2021년 청룡영화제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배우의 수상 소감이 사람들을 울리고 있다.

9일 오후 제41회 청룡영화상이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렸다. 이날 남우조연상은 영화 ‘다만 악에 구하소서’로 배우 박정민이 수상했다. 

박정민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서 표정, 말투, 제스처까지 트랜스젠더 역으로 완벽하게 변신해 관객들에게 감탄을 자아냈다는 호평을 받으며 수상을 위해 무대로 올라갔다.

SBS "제41회 청룡영화상"
SBS '제41회 청룡영화상'

박정민은 “우선 감사하다. 저희 영화를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셨던 관객분들께 감사하다”라며 “아 그런데 진짜 (상을 받을지) 예상을 못했다. 이정재, 황정민 선배님을 비롯해 스태프 등 많은 분들 고생 많으셨다. 너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정민은 지난해 생을 마감한 개그우먼 박지선을 언급해 이목을 모았다.

박정민은 “(수상하게 될지) 예상은 못했지만, 아주 작은 기대 정도는 하고 있었다. 만약에 제가 마이크 앞에서 딱 한 사람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말을 할 수 있다면…딱 한 분이 떠올랐다. 사실 이 얘길 할까 말까 고민을 많이 했다”고 했다.

개그우먼 박지선 / 이윤지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박지선 / 이윤지 인스타그램

그는 “제가 영화를 찍을 때 항상 괜찮냐고 물어봐준 친구가 한 명 있다. 늘 저의 안부를 물어주고, 궁금해해 주던 친구가 작년에 하늘나라로 갔다. 아직 그 친구를 보내지 못했다”“만약에 상을 탄다면 괜찮냐고 물어봐주지 못한 거에 대해 사과하고, 하늘에서 보고 있는 그 누나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앞으로 더욱 열심히 최선을 다해 연기하겠다고 꼭 얘기해주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배우 박정민과 개그우먼 박지선 / MBC "나 혼자 산다"
배우 박정민과 개그우먼 박지선 / MBC '나 혼자 산다'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댓글 창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댓글 창
home 권미정 기자 undecided@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