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한 분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돌아가셨습니다"

2021-02-12 15:28

add remove print link

정복수 할머니, 향년 98세로 별세
생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15명

고 정복수 할머니 / 이하 뉴스1
고 정복수 할머니 / 이하 뉴스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중 최고령이었던 정복수 할머니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98세.

12일 나눔의 집 측은 정 할머니가 이날 오전 별세했다고 전했다.

정 할머니는 지난 2013년부터 나눔의 집에서 생활했다. 먼저 세상을 떠난 언니의 호적에 등록된 탓에 106세로 알려졌으나 실제 나이는 98세다.

 
 

정 할머니의 별세로 대한민국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중 생존한 사람은 15명이 됐다.

나눔의 집 측은 "할머니와 유가족의 뜻에 따라 장례는 기독교식 가족장으로 비공개 진행한다"면서 "할머니 행적 등 자세한 정보는 공개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home 황기현 기자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