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데뷔 전 '클럽' 간 썰 푼 김세정, 절친 지효마저 깜짝 놀랐다

2021-03-31 07:46

add remove print link

클럽 갔던 일화 털어놓은 김세정
절친 지효에게 클럽 일화 말한 세정

김세정 인스타그램
김세정 인스타그램

가수 김세정이 데뷔 전 클럽에 갔던 후기를 털어놨다.

지난 30일 방송된 tvN '온앤오프'에서는 김세정 일상이 공개됐다. 김세정은 절친인 트와이스 멤버 지효를 집으로 초대했다. 

지효와 마주 앉은 세정은 "(데뷔 전으로) 돌아간다면 뭐가 아쉬울 것 같냐"고 물었다. 지효는 "너무 어릴때부터 연습생 생활을 해서, 학교 다니는 느낌으로(의무감으로) 회사를 다녔던 게 좀 아쉽다. 다른 하나는 제대로 못 논 게 아쉽다"

이하 tvN "온앤오프"
이하 tvN '온앤오프'
 
 

세정은 "나는 데뷔 전 20대 때 '이 나이에 지금 당장 클럽에 가보지 않으면 데뷔해서는 절대 못 간다'는 생각에 (클럽에) 갔다"며 클럽에 갔던 일화를 전했다.

 
 

그는 "근데 (너무 신나게 놀아서) 다음 날에 귀가 안 들리더라"고 말해 지효를 당황하게 했다. 이어 세정은 "처음 가봐서 나도 잘 몰랐던 거다. 그러고 나서 덜컥 무섭더라. '지금 잠깐 재밌자고 이대로 평생 노래 못하면 어떻게 하지?'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세정은 "그래서 한 번만 더 가보자는 생각에 또 갔다"고 말해 지효를 웃게 만들었다. 세정은 "2번째는 (클럽에) 귀마개를 끼고 가봤다. 근데 '내가 이렇게까지 해서 있어야 되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 뒤로는 한 번도 안 가봤다"며 짧고 강렬했던 클럽 후기를 전했다.

 
 
 
 
네이버TV, tvN '온앤오프'
home 윤희정 기자 hjyun@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