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년간 고마웠다”며 속마음 고백한 샤이니 태민, 결국 눈물 흘렸다

2021-04-20 07:44

add remove print link

태민 “외로울 때도 있는데 돌이켜 보면 행복하다”
팬들에게 직접 군 입대 소식 전한 태민

그룹 샤이니 태민이 팬들에게 오는 5월 입대한다고 밝혔다.

샤이니 공식 인스타그램
샤이니 공식 인스타그램

지난 19일 V앱 브이 라이브를 통해 태민은 '13년간 고마웠어요'라는 제목으로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하 V LIVE
이하 V LIVE

이날 팬들에게 직접 입대 소식을 전하고 싶었다는 태민은 "5월 31일부터 공백기를 가지게 된다"고 정확한 입대 날짜를 공개했다.

그는 "인생의 반을 연예인·가수라는 타이틀로 살았다. 팬분들에게 걱정하지 말라는 말을 하고 싶은 게, 내년에 돌아온다. 잠깐 떨어져 있는 시간 동안 나도 많은 생각을 하면서 성숙해지고 싶은 생각도 든다"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이어 "걱정도 되고 무섭기도 하고 앞으로가 불안하기도 하고, 진짜 외로울 때도 있는데 그래도 웃긴 게 돌이켜 보면 행복하다"며 "돌이켜 보면 외롭고. 진짜 많은 일이 있었던 것 같은 느낌이다. 얘기를 많이 하고 싶은데 말을 못 하겠다"고 눈물을 흘렸다.

그러면서 "정말 너무 많이 사랑하고, 여러분들 덕분에 되게 특별한 사람이 된 것 같다"며 남다른 팬 사랑을 드러냈다.

온유-태민-민호-키 / 샤이니 공식 인스타그램
온유-태민-민호-키 / 샤이니 공식 인스타그램

한편 샤이니 태민은 올해 29살로 그룹 내 가장 막내다. 그를 제외한 샤이니 멤버 온유, 키, 민호는 군 복무를 마치고 전역했다. 

home 유혜리 기자 youhr@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