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의 날' 맞아 청각장애인 팬들에 수어 인사한 '안소희', 천사입니다 (영상)

2021-04-20 17:51

add remove print link

장애인의 날 맞아 수어로 쓴 편지 공개한 안소희
수어 배우는 일상도 함께 공개해

20일(오늘)은 장애인에 대한 이해와 장애인의 재활 의욕을 고취하고, 복지 증진의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제정한 '장애인의 날'이다. 

이와 관련해 배우 안소희가 수어로 쓴 편지를 공개했다.

지난 16일 안소희 유튜브 채널에는 '구독자분들께 편지를 써보았아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안소희가 수어로 구독자들에게 편지를 전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하 유튜브 "안소희"
이하 유튜브 '안소희'

안소희는 “유튜브를 시작하면서 영상을 통해 여러분과 대화를 나누면서 느낀 게 뭐냐하면 소통이 정말 중요하다는 걸 알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오늘은 장애인의 날을 기념해 수어를 배웠다”며 “제 마음을 수어로 표현할 수 있게 돼 정말 좋다. 저와 함께 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고 수어로 편지를 전하는 계기를 설명했다.

이어 수어를 배우는 일상도 함께 공개했다. 그는 수어를 배우러 학원에 가기 전 팬들께 전하고 싶은 말을 편지지에 빼곡히 썼다.

이후 학원을 방문한 안소희는 수어 선생의 도움으로 얼굴 이름을 만든 뒤 수어를 배우기 시작했다.

기본 수어를 배운 안소희는 편지를 선생에게 전달하며 "이거를 본격적으로 배워보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선생과 함께 거울을 보고 연습했고 결국 완벽 암기해 수어를 보여줬다.

소희는 “미숙했지만 구독자 분들 중 농인 분들께도 마음을 표현하고 싶어서 오늘 배워봤다"며 "4월 20일 장애인 날을 기념해 이런 콘텐츠를 찍을 수 있어서 너무 기쁘다”라며 영상을 마무리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농인 팬으로서 너무 행복해요”, “자랑스럽다 내가 안소희 팬이라는 게..”, “장애아이를 키우는 엄마로서 이런 영상 만들어 주셔서 너무감사합니다”, “진짜 한결같이 선하다” 등 반응을 보였다.

유튜브, 안소희
home 안지현 기자 jihyun@wikitree.co.kr